구미시, 개발이익의 사회적 공유 ‘사전협상제도’ 본격 시행
구미시, 개발이익의 사회적 공유 ‘사전협상제도’ 본격 시행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4.04.0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최초 개발이익의 적정 환수·공공기여 객관적 기준 마련 등
김장호 구미시장(사진=구미시)
김장호 구미시장(사진=구미시)

경북 구미시는 ‘구미시 상생발전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 운영지침’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특히 도내 최초로 시행되는 이 제도는 ‘2040년 구미 도시기본계획’의 시가화예정용지 물량의 총괄관리에 따라 민간개발사업의 도시관리계획변경이 수반될 경우 수용여부 결정을 위한 검토기준 및 절차를 마련하는 등 행정예고(4월19일까지)를 통한 주민의견수렴을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이 제도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법률’에 따라 민간이 제안하는 도시관리계획 변경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등 이에 발생하는 이익의 적정한 공공기여 기준 등의 사전협상에 필요한 세부사항을 규정하기 위한 제도로 서울, 부산, 대구 등 광역시 및 수도권 일부지역에서는 이미 시행되고 있다.

적용대상은 지구단위계획수립을 통한 △용도지역의 변경 △도시계획시설의 결정, 변경, 폐지 및 복합화 등을 수반하는 도시관리계획 변경사항 등이고, 효율적이고 투명한 협상을 위해 사업제안에 따라 민·관이 함께 협상단, 협상조정협의회 등의 협상조직을 구성해 도시계획위원회 등의 자문을 거쳐 적정한 공공기여량과 방식을 결정하게 된다.

공공기여 비율은 협상대상 성격에 따라 차등 책정하며 용도지역 변경의 경우 공공기여 비율 산식을 통해 10~45% 수준으로 결정해 계획이익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에 시는 민간개발사업의 도시관리계획 변경이 수반될 경우 우선적으로 도시개발사업을 유도하고 도시개발사업으로 시행되지 않는 지역은 ‘사전협상제도’를 통해 지역발전과 상생을 위한 검토기준과 절차를 마련, 승인기관에 신청하게 된다.

따라서 구미시는 지금까지 민간개발사업자의 용도지역 변경을 위한 적정한 검토기준이 없어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이번 이 제도를 통해 사업자의 사업계획 수립단계부터 도시계획 결정까지의 원활한 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사전협상제도 도입으로 도시관리계획변경에 따른 민간개발사업의 활성화를 유도해 민간투자활성화를 촉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개발사업으로 발생하는 이익의 적정 환수가 가능해져 그 혜택이 시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이승호 기자

 

 

 

lsh603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