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전동휠체어 사고 시 최대 5000만원 배상 보험 확대 지원
은평구, 전동휠체어 사고 시 최대 5000만원 배상 보험 확대 지원
  • 허인 기자
  • 승인 2024.03.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자기 부담금은 5만원에서 3만원으로 낮추고, 
최대 보장 금액은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대폭 확대
(사진=은평구)
(사진=은평구)

서울 은평구는 이달부터 전동휠체어 사고 보장 한도를 최대 5000만원으로 확대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전동보장구 보험 지원은 은평구에 거주하는 등록장애인, 65세 이상 노인 등의 이동약자 중 수동·전동 휠체어와 전동스쿠터를 이용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은평구에 주소지를 두고 있다면 별도의 가입 절차나 보험료 없이 자동 가입된다.

보장 범위는 휠체어(수동·전동)와 전동스쿠터로 제3자에게 입힌 대인·대물 손해로, 자손 및 자상은 제외되며 보장 금액은 최대 5천만 원 까지다.

특히 지난해 대비 자기 부담금은 5만원에서 3만원으로 낮추고, 최대 보장 금액은 20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전동보장구 이용 장애인들의 경제적 부담감을 낮추고 피해자들에게 충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이번 전동보장구 보험 지원으로 장애인들의 경제적 부담이 없는 안전한 이동 환경을 보장해 장애인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길 기대한다”며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