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與, 선거구 획정안 수정안 제시하거나 원안 수용하라"
홍익표 "與, 선거구 획정안 수정안 제시하거나 원안 수용하라"
  • 진현우 기자
  • 승인 2024.02.2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획정위案, 野에 불공정하지만 총선 무산시킬 수 없어 감수할 것"
"29일 본회의 통과되지 못해 정상적 총선 어렵다면 정부·여당 책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의원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선거구가 아직 획정되지 않아 국민에게 큰 혼란을 주고 있다"며 "여당은 선거구획정위원회안(案)의 수정안 제시와 원안 수용 등 두 가지 중 하나로 빨리 입장을 정하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자칫 이대로라면 선거를 치를 수 없기 때문에 민주당은 일방적으로 불리한 획정위의 원안으로 처리하자고 여당에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가 제시한 획정안에 대해 "여당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매우 편파적인 안임으로 우린 받아들이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인구 기준을 적용하면 경기 안산, 서울 노원·강남, 대구에서 1석씩 감소하는게 맞지만 획정위는 여당 측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강남과 대구의 의석을 유지하고 경기 부천, 전북 의석을 감소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석 규모의 지역 간 형평성 문제가 크다"며 "획정일 기준 인구가 330만명인 부산이 18석인데 이에 반해 298만명인 인천은 13석에 불과하다. 30만명 차이에 5석이 적은데 획정위는 이런 불균형도 해결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원칙도 없고 편파적이며 인구소멸 지역에 대한 배려도 없는 여당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선관위의 획정안을 개선하기 위해 여러차례 노력했다"며 "그렇지만 국민의힘은 협상에 매우 비협조적이었고 기존 획정안을 고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애초 획정위안에 대한 민주당 지적에 국민의힘은 '획정위안이 특정정당에 유불리한 내용이 아니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이제 와서 우리가 획정위 원안으로 한다니깐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는데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러면 여당 입장은 무엇인가. 이번 4월 총선을 치르지 않겠단 것인가"라며 "자칫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획정위안이 통과되지 못해 4월 총선이 정상적 실시되지 못한다면 전적으로 정부·여당에 책임이 있다"고 질타했다.

hwji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