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혁 "강남·대구경북 공천 가장 늦어질 수 있다"
장동혁 "강남·대구경북 공천 가장 늦어질 수 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2.27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모든 게 결정… 늦지 않은 시간 내 마무리"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27일 서울 강남과 대구경북(TK) 지역 공천에 대해 "가장 늦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장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오는 29일에 모든 게 결정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날 다 결론내기는 어려울 것 같고, 늦지 않는 시간 내에 결정내고 마무리 지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장 총장은 "선거구 조정이나 획정이 확정돼야 후보를 결정할 수 있다"며 "내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열리냐, 열리지 않느냐에 따라 방향이 나올 테니, 지켜보고 회의를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친윤계 의원들이 대부분 공천을 받았다는 지적에는 "친윤 의원이 어떤 분인지 잘 모르겠다"면서 "장·차관 출신, 대통령실 출신 인사들과 후보들이 대부분 경선에 임했고 경선 결정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후보들과 경쟁해서 살아돌아온 분들은 그만큼 경쟁력이 있는 것"이라며 "'다른 후보에 비해서 가장 리스크가 없는 후보를 내서 선거에 이기기 위해서 어떤 결정을 할 수 있을까'라는 기준에 비춰봤을 때 우리 결정이 터무니없다면 이런저런 비판이 가능하겠지만, 그런 고려 없이 결론만 놓고 비판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부산 부산진갑 경선에서 탈락한 박성훈 전 해양수산부 차관이 부산 지역 출마 의지가 강하다는 데 대해서는 "여러 차례 수도권 출마를 말씀드렸는데, 부산에서 계속 정치를 하겠다는 확고한 입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분들을 재배치하거나 다른 지역구로 공천할 때 그분들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고 저희 당에서 일방적으로 공천하는 경우는 지금까지 단 한 건도 없었다"며 "앞으로도 그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