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 활성화 워크숍 성료
농협,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 활성화 워크숍 성료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2.2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활성화 워크숍'에서 이광일 농촌지원부장(맨 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농협]
22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활성화 워크숍'에서 이광일 농촌지원부장(맨 앞줄 왼쪽 다섯번째)과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농협]

농협중앙회는 22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농촌인력중개센터 전담인력과 지역본부 담당자를 대상으로 ‘2024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사업 활성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열린 워크숍은 인력수요가 집중되는 영농철에 대비해 사업담당자 업무역량 강화와 사업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워크숍은 크게 △2024년 사업방향 교육 △사업추진 우수사례 정보 공유 △인력중개센터 실무능력 향상 △농촌인력중개시스템 및 국고예산경리시스템(e-나라도움) 사용자 교육 △질의응답 및 건의사항 의견 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이광일 농협중앙회 농촌지원부장은 “농촌인력 부족 문제가 고착화되면서 농촌인력중개센터 역할과 중요성이 점점 강조되고 있다”며 “농번기에 농촌인력중개센터가 부족한 영농인력을 적기에 공급해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큰 힘이 되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 2013년부터 농촌인력중개센터를 운영하면서 전국 각지에서 농촌일손부족 문제에 적극 대응 중이다. 올해는 전년보다 26개소 늘린 310개소 개설을 목표로 잡았다. 

parkse@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