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환경 개선”... 중구, 빈집정비 계획 변경 고시
“주거환경 개선”... 중구, 빈집정비 계획 변경 고시
  • 유용준 기자
  • 승인 2024.02.22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하는 지역 여건 고려
관리대상 712동으로 확대

인천시 중구는 빈집 증가 등 변화하는 지역 주거 여건·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인천시 중구 빈집 정비 계획’을 변경 고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빈집 정비 계획은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관내 정주 환경을 저해하는 폐·공가 등 빈집을 체계적으로 관리·정비하고자 5년 단위로 수립하는 계획이다.

이번 변경은 지난 2020년 1단계로 수립한 ‘빈집 정비 계획’의 관리대상 빈집을 기존 696동에서 712동으로 확대하는 게 골자다. 이는 신규 발생 빈집 중 안전사고(붕괴 등)의 위험이 있어 신속한 정비가 필요한 16동을 포함한 것이다.

현재 구는 관내 빈집을 대상으로 안전사고 위험도를 평가해 69동을 ‘집중 관리대상’으로 지정해 관리 중이다. 특히 위험도가 큰 신규 발생 빈집을 ‘빈집 정비 계획’에 포함, 2024년 빈집 정비 사업을 통해 정비한다.

정비는 ‘해체’ 또는 ‘개량’으로 나눠 진행한다. 해체가 이뤄진 토지에는 소규모 쉼터나 마을주차장 등을 조성하고, 개량한 주택에 대해서는 주거 취약계층 우선 임대 등의 방안을 추진한다.

김정헌 구청장은 “빈집 정비 계획 변경을 통해 붕괴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큰 빈집을 신속히 정비하고, 소규모 쉼터 등 주민 공동 이용 시설로 조성할 방침”이라며 “구민 주거환경 개선과 안전한 중구 조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중구/유용준 기자 

yjyou@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