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 전세 사기 피해자 '원스톱 서비스' 개시
내달 1일 전세 사기 피해자 '원스톱 서비스' 개시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4.01.3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한 금융상담 위한 특화 지점 개설
(사진=신아일보DB)

다음 달부터 전세 사기 피해자가 방문 신청 없이 사기 대책 지원 신청을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가 개시된다. 정확한 금융 상담을 위한 금융상담 특화 지점도 개설된다.

국토교통부는 다음 달 1일 전세 사기 피해자 원스톱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국토부는 그간 전세 사기 피해자가 지원 대책 신청을 위해선 대책별 해당 기관에 방문 접수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고 진단했다.

이에 전세 사기 피해자가 서울·경기·인천·부산·대전 전세 피해지원센터 및 종로 경·공매 지원센터를 방문해 기초·법률상담을 받은 후 지원 신청 서류를 작성하면 기관 방문 없이도 지원 신청이 가능하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피해자들에게 정확한 금융 상담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경기·인천·부산·대전·대구 등 피해 집중지역 내 전세 피해지원센터 및 HUG(주택도시보증공사) 지사 인근에 금융상담 특화 지점을 개설한다.

이 밖에도 임차 보증금을 회수하기 위한 경매 절차를 강제할 수 있는 지급 명령 또는 보증금 반환 청구 소송에 사용한 본인 부담 비용을 최대 140만원까지 지원한다. 피해자가 어려워하는 경·공매 절차에 대해선 법률 전문가를 연계해 주고 이에 필요한 수수료도 전액 제공한다.

박병석 국토부 전세피해지원단장은 "앞으로도 피해자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지원 대책의 부족한 부분을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관계기관과 함께 필요한 지원을 아낌없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