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두마-노성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 본격 추진
계룡시, 두마-노성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 본격 추진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4.01.23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보상계획공고 등 보상절차 이행 및 본격 사업 착수
두마-노성 간 지방도 확포장 공사 위치도. (자료제공=계룡시)
두마-노성 간 지방도 확포장 공사 위치도. (자료제공=계룡시)

계룡시는 오랜 숙원사업인 ‘두마-노성 간 지방도(645호) 확포장공사’가 올해부터 본격 추진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두마-노성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는 총공사비 1280여억 원을 투입해 계룡시 엄사면 유동리 국도 1‧4호선에서 광석리와 도곡리를 거쳐 논산시 노성면까지 총 길이 9.25km를 왕복 2차로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발주청인 충청남도에서는 지난 2023년까지 환경‧재해영향평가 협의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 했으며, 공사입찰 공고 등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사업대상지에 대한 물건조사, 보상계획 공고 등 보상을 위한 행정절차 이행 및 착공할 예정으로 계획대로 추진 시 오는 2029년 공사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두마-노성 지방도 확포장공사가 완료되면 계룡시에서 논산시와 고속철도(KTX) 공주역으로의 접근성이 개선됨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보다 편리한 교통망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며, “충청남도가 계획대로 보상 착수 및 착공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