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청하·백화수복·설중매' 출고가 인하
롯데칠성음료, '청하·백화수복·설중매' 출고가 인하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4.01.1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최대 5.8% 가격 낮춰…"물가안정 동참"
(왼쪽부터) 청하, 백화수복, 순하리 레몬진. [이미지=롯데칠성음료]
(왼쪽부터) 청하, 백화수복, 순하리 레몬진. [이미지=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17일부터 발효주와 기타주류의 출고 가격을 선제적으로 인하한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2월 1일부터 시행되는 발효주, 기타주류의 기준판매비율 도입에 앞서 출고가를 보름 먼저 인하하는 것이다.

기준판매비율은 '판매이윤과 유통비용'을 감안해 과세표준 계산 시 차감하는 일정 비율이다. 2월 1일부터는 청주 23.2%, 약주 20.4%, 과실주 21.3%, 기타주류 18.1% 등 각각 내려간다.

롯데칠성음료는 이에 따라 출고가를 이전 대비 청주 ‘청하’, ‘청하 드라이’, ‘백화수복’은 5.8%, 기타주류 ‘별빛 청하’, ‘로제 청하’는 4.5% 인하한다. 과실주 ‘설중매’, ‘설중매 골드’와 ‘레몬진’ 3종을 포함해 국산 와인 ‘마주앙’은 출고가를 5.3% 인하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정부의 물가안정 기조에 적극 동참한다. 다가오는 설 명절을 앞두고 백화수복 등 차례주와 선물용 주류 구매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제도 시행 전인 1월 17일 출고분부터 인하된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