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건설부문, '풍력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사업자 선정
한화 건설부문, '풍력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사업자 선정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3.12.27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 390MW·육상 37MW 에너지공기업에 공급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 조감도. (자료=한화 건설부문)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 조감도. (자료=한화 건설부문)

㈜한화 건설부문이 지난 20일 한국환경에너지공단으로부터 '2023년 풍력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은 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2017년 도입된 제도다. 이번 고정가격계약은 해상풍력 5개와 육상풍력 4개 사업자가 생산한 신재생에너지를 발전 공기업에 20년간 공급하는 내용이 골자며 올해는 해상풍력 1431MW와 육상풍력 152MW 등 총 1583MW에 대한 입찰을 통해 사업자가 결정됐다.

한화 건설부문은 이번 경쟁입찰에서 해상 390MW와 육상 37MW 등 총 427MW를 공급하는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현재 주간사로 참여 중인 신안우이 해상풍력과 영천고경 육상풍력 시설을 내년 착공할 계획이다.

이남철 한화 건설부문 풍력사업부장은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는 대규모 풍력발전 사업 수행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분야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풍력 발전사업 분야의 축적된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3GW 규모로 사업을 확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 건설부문은 2013년부터 풍력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간 영량풍력 발전단지와 제주수망풍력 발전단지를 준공했고 2027년에는 양양수리풍력 발전단지 준공을 앞두고 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