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민주, 예산안 보다 정쟁에만 몰두… 학교라면 퇴학감"
김기현 "민주, 예산안 보다 정쟁에만 몰두… 학교라면 퇴학감"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3.12.0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열차게 정쟁 유발에만 화력… 예산안 몽니"
"쌍특검·국조, 이재명 비판 희석 국면 전환용"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7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마땅히 해야할 예산안엔 충실하지 않고 정쟁 소재에만 몰두하니 이쯤퇴면 학교라면 퇴학감이고, 회사라면 해고감"이라고 힐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예산안 심사는 뒷전이고 더 가열차게 정쟁 유발에만 화력을 쏟아붓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사실상 내일 국회 본회의를 끝으로 정기국회가 마무리될 예정인데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여전히 표류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의 국정 철학에 따라 편성된 민생 예산에 대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민주당은 자신들의 시각에 맞춰 오리고 붙이려고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예산안 처리가 늦어지면 각종 복지사업 추진이 어렵고 청년과 소상공인 지원사업, 묻지마 범죄 대응에도 어려움이 생긴다"며 "헌법 규정 시한인 지난 2일은 물론 마지노선이라 여겨지는 정기국회 내 통과도 어렵게 된 점에 대해 국회를 구성하는 우리 모두가 국민들께 송구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이 일명 '쌍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시의적이지 않은 고리타분한 걸 꺼내들고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고 하는 건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향한 비판을 희석시키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는 사실을 국민들이 훤히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민주당이 정쟁유발용 탄핵 남발, 특검 강행, 국정조사에 집착하기보다 민생 예산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