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충남대,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 개최
대전시-충남대,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 개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3.12.0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면적 6,150㎡, 지상 4층 규모 반도체 인재양성 기반 구축… 2026년 준공
 

대전시와 충남대학교는 7일 충남대학교 융합교육혁신센터 컨벤션동 1층 컨벤션홀에서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진숙 충남대학교 총장, 조승래 국회의원, 정용래 유성구청장 등을 비롯해 충남대학교 교직원 및 반도체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반도체공동연구소는 지난해 7월 정부에서 발표한 ‘반도체 관련 인재양성 방안’의 후속 조치로 급변하는 반도체 시장에 대응하고 산업계에 부족한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교육·연구·실습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반도체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 충청권역에서는 충남대학교가 선정되어 2026년까지 연 면적 6,150㎡, 지상 4층 규모의 반도체공동연구소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반도체공동연구소가 건립되면 충청권 반도체 교육·연구 수요가 충족되어 반도체 전공 학생의 수도권 집중 및 중소기업 반도체 인력 부족 현상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는 지난 5월 반도체공동연구소 지원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예산편성을 위한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지난 8월 통과했다. 앞으로 6년간 총 16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반도체 기반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선정된 KAIST 반도체공학대학원, 인공지능반도체대학원, 충남대학교 반도체특성화대학, 한밭대학교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 선도대학 육성사업 등을 연계하여 현장맞춤형·수준별 반도체 인재양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교육·실습을 할 수 있는 반도체 인프라가 필수”라며 “충청권역 반도체공동연구소가 대전시 반도체 인재 양성의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