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印 공관위원장 제안, 혁신 성공 위한 충정에서 한 말"
김기현 "印 공관위원장 제안, 혁신 성공 위한 충정에서 한 말"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3.12.0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부 혁신 의지 믿고 맡겨 달라"
"긴 호흡으로 지켜봐 달라… 진전 고민"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6일 국회 당 대표실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6일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공관위원장 제안은 혁신을 성공시키기 위한 충정에서 한 말씀이라고 공감한다"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김 대표와 인 위원장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김 대표는 인 위원장에게 "혁신위 활동으로 당이 역동적으로 가고 있다"며 "그동안 고생 많았고 남은 기간도 잘 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그는 "지도부의 혁신 의지를 믿고 맡겨 달라"며 "제안해 준 안건들은 당 혁신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하나, 최고위에서 의결할 수 있는 사안이 있고 공천관리위원회나 선거 과정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해야 할 일들이 있어서 지금 바로 수용하지 못하는 점은 이해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긴 호흡으로 지켜봐 주면 혁신안을 바탕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고 이기는 국민의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혁신위가) 준 아젠다가 혁신적이어서 국민의 주목을 많이 받고 있다"며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과제인 만큼 어떻게 스텝 바이 스텝할 것인가 고민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인 위원장을 비롯한 혁신위가 제안한 '중진·지도부·친윤계 의원 내년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 내용이 포함된 '6호 혁신안'은 내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되지 않을 예정이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