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포항 철도 운행 중단기간 대체 버스 투입
영덕~포항 철도 운행 중단기간 대체 버스 투입
  • 권기철 기자
  • 승인 2023.12.0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KTX 환승 연계. 경유지 조정으로 교통 불편 최소화

경북 영덕군이 영덕~포항 철도 운행 중단기간 대체 버스를 투입한다.

한국철도공사가 동해선 철도 영덕~포항 구간의 무궁화호 열차를 다음 달 18일부터 약 1년간 운행을 중단키로 한 가운데 군이 대책 마련에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영덕~포항 간을 운행 중인 디젤동차(RDC)의 잔존수명평가 결과 안전상 연장 운행이 불가하다는 판단과 함께, 포항~삼척 간 전철화 사업 완료 시기가 이달부터 내년 12월로 연기되면서 영덕~포항 간 열차 운행을 18일부터 내년 12월 말까지 중단키로 하고 그 사실을 지난 10월 5일에 영덕군과 포항시에 통보했다.

이에 군은 대책 마련을 위해 김희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포항시 등과 협의한 결과 철도 승객의 안전상 철도 연장 운행을 현실화하긴 어렵다고 결론 내리는 대신 열차 운행 중단기간 동안 대체 수송 버스 2대를 영덕역~포항역 간 KTX 열차 시간을 연계해 운영함으로써 주민과 관광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포항역에서 KTX와 환승을 할 수 있도록 편도 6회를 운행하며, 버스의 운행 소요 시간을 단축하고 승객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일부 경유지를 조정키로 했다.

또한 군은 승객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도공단 및 철도공사와 합의를 이끌어 버스 운영비 5억원을 확보함으로써 이용 요금을 기존 열차 운임과 같은 2,600원으로 책정하고, 교통카드와 현금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광열 군수는 “포항~동해 간 전철화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 주민들은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고, 동해안 접근성이 향상돼 관광수요 증가와 지역경제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철도 개통 시까지 대체 버스를 운행하지만 적잖은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군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덕/권기철 기자 

gckeo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