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2040 도시종합발전계획안’ 주민설명회
동구, ‘2040 도시종합발전계획안’ 주민설명회
  • 유용준 기자
  • 승인 2023.12.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동 주민대표 대상…SOC 적용 방안 등 논의
인천시 동구는 구청 소나무홀에서 관내 11개 동 주민대표 42명을 대상으로‘2040 동구 도시종합발전계획안’을 설명했다.(사진=인천 동구)
인천시 동구는 구청 소나무홀에서 관내 11개 동 주민대표 42명을 대상으로‘2040 동구 도시종합발전계획안’을 설명했다.(사진=인천 동구)

인천시 동구는 최근 구청 소나무홀에서 관내 11개 동 주민대표 42명을 대상으로‘2040 동구 도시종합발전계획안’을 설명했다고 3일 밝혔다.

주민대표는 주민자치위원과 각 동 통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

주민설명회는 구의 미래 비전, 부문별 종합발전계획안을 중심으로 진행했다. 주민대표들은 구 지역을 5개 지역생활권(동인천·송림·배다리·산업·해양생활권)으로 나누고, 12가지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어떻게 적용할지 논의했다. 또 지역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우선순위를 선정·평가하고, 현안을 토론했다.

특히 구의 지역생활권계획은 인천시 도시기본계획에서 제시한 생활권 계획과 주민 참여를 통해 진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도시계획 혁신 방안을 선제적으로 반영하여 인천 최초로 수립 중이다. 이 계획은 구민들의 생활밀착형 도시계획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찬진 구청장은 “2040 동구 도시종합발전계획은 지속 가능한 구의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중요한 과제다”며, “인천시 등 관계기관, 전문가, 각계각층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을 담아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2월부터 ‘2040 동구 도시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해 왔으며 인천시 등 관계기관 협의, 각계 전문가 자문, 주민설문조사 및 설명회를 바탕으로 이달 용역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yjyou@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