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탄생응원도시’…서대문구, 저출생 대응 마스터플랜 수립
‘지속가능한 탄생응원도시’…서대문구, 저출생 대응 마스터플랜 수립
  • 허인 기자
  • 승인 2023.11.3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육부담경감, 육아시간보장, 주거지원, 돌봄·교육 등 6개 분야 18개 사업
터울 출산장려금·다자녀 개학수당·통반장 아이돌보미 등 전국 최초로 추진
이성헌 구청장 등 ‘서대문구 저출생 대응 정책보고회’ 참석자들이 ‘탄생응원도시 서대문’ 등의 슬로건이 담긴 손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사진=서울 서대문구)
이성헌 구청장 등 ‘서대문구 저출생 대응 정책보고회’ 참석자들이 ‘탄생응원도시 서대문’ 등의 슬로건이 담긴 손팻말을 들고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사진=서울 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는 ‘지속가능한 탄생응원도시 서대문구’란 비전 아래 양육부담경감, 육아시간보장, 주거지원, 돌봄·교육, 인식개선, 인구변화대응 등 6개 분야 18개 마스터플랜 사업을 최근 수립했다고 30일 밝혔다.

구는 출산율 감소와 인구 고령화 시대에 자치구 차원에서 지속가능한 저출생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를 추진했다.

사업들 중 양육부담경감 분야의 ‘터울 출산장려금’과 ‘다자녀 개학수당’, 돌봄·교육 분야의 ‘통반장 아이돌보미 사업’과 ‘아이돌보미 프로인증제’는 전국 최초로 추진된다. 단, 현금성 복지사업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협의 심사를 거친다.

구는 전국 합계출산율 1위인 전남 영광군의 출산양육정책 벤치마킹, 국내외 우수사례 분석, 3차례에 걸친 정책자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저출생 대응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이어 복지 분야별(종합복지·생활보장·어르신복지·보건의료·영유아복지·청소년복지) 정책자문위원과 구의원, 구청 관련 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달 23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저출생 대응 정책보고회’를 갖고 부서 간 공동협력을 선언했다.

또한 저출생 원인에 대한 다양한 관점과 마스터플랜 실행 방안, 관련 신규 사업 발굴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자치구 차원에서 이 같은 보고회를 갖고 전방위적 저출생 대응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기는 서대문구가 서울시 자치구 가운데 최초다.

보고회 참석자들은 ‘탄생응원도시 서대문’, ‘가족의 탄생을 응원합니다’란 슬로건이 담긴 손팻말을 들고 저출생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할 것을 다짐하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이성헌 구청장은 “저출생과 인구변동에 따른 고민을 나누고 공동의 목표를 설정할 수 있는 정책보고회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탄생응원도시 서대문구’가 되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구는 이번 정책보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저출생 대응 연구용역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i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