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지역발전 공헌 ‘강남구민의 상’ 수상자 선정
강남구, 지역발전 공헌 ‘강남구민의 상’ 수상자 선정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3.11.3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남구)
(사진=강남구)

서울 강남구가 28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지역사회 발전과 주민 복지증진을 위해 헌신한 개인, 법인, 단체 등을 선정해 수상하는 제32회 강남구민의 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지난 5월부터 지역주민들로부터 후보자를 추천받고 심사를 거쳐 올해 총 11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구민 대상을 비롯해 △용감한 구민상 △장한 어머니상 △효행상 △봉사상(개인, 단체) △모범 납세상(개인, 법인) △아름다운 기부상(개인, 단체) △통일안보상(개인)이다.

영예의 ‘강남구민 대상’에는 석영호(67세, 압구정동)씨가 수상했다. 석영호씨는 청소년지도협의회를 이끌며 청소년 안보 견학, 일일쿠킹 클래스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청소년의 올바른 가치관 확립과 직업 탐구 기회 제공에 기여했다.

이 밖에 취약계층 지원, 압구정로데오거리 환경 정비 및 상권 활성화 등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분야를 가리지 않고 봉사해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됐다.

‘용감한 구민상’을 받은 신길순(63세, 일원1동)씨는 자율방재단원으로서 재해 예방·대응·복구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장한 어머니상’의 이필순(74세, 개포2동) 님은 35년 전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불구하고 두 아이를 키우면서 위기가정의 아이를 입양해 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키워냈다. ‘효행상’의 박배근(62세, 역삼2동)씨는 1985년에 결혼한 이래 지금까지 맏며느리로서 38년간 시부모님을 극진히 모시며 효를 몸소 실천했다.

‘봉사상’ 개인과 단체 부문에는 저소득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해 힘쓴 홍명자(66세, 논현1동)씨와 강남구 예비창업자와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멘토링 교육 활동을 전개한 한국창업멘토협회가 각각 선정됐다.

이 밖에도 △모범 납세상 개인 부문에 최우진(57세, 세곡동)씨 △모범 납세상 법인 부문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아름다운 기부상 개인 부문에 허기호(57세, 청담동)씨 △아름다운 기부상 단체 부문에 신한은행 강남구청지점 △통일안보상 개인 부문에 윤영기(66세, 도곡2동)씨가 수상했다.

수상자들의 활동 내역은 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는 수상자들의 공로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들의 헌신과 따뜻한 마음을 본받아 이웃과 동행하는 행복한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