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28㎓ 지하철 와이파이 계속 쓴다
5G 28㎓ 지하철 와이파이 계속 쓴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3.11.3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주파수 할당 공고 개정
국민 편익 위해 제한적 이음5G 제공
과기정통부 로고.
과기정통부 로고.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5G 28㎓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됐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동통신사들이 5G 28㎓ 대역으로 운용하는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음5G 주파수 대역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이음5G 주파수 할당공고가 개정된다.

이번 공고 개정은 기존 서비스가 종료된 직후인 12월1일자로 이뤄진다.

과기정통부와 이통3사는 지난 2021년 6월부터 28㎓ 대역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서울지하철 2호선 성수 지선에 28㎓를 백홀로 사용해 객차 내 열악한 지하철 와이파이를 개선하는 실증을 실시해 왔다. 이에 와이파이 성능 개선을 확인하고 이통3사는 이듬해 11월 서울 지하철 2, 5~8호선에 구축할 것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통3사의 망 구축 의무 소홀로 인해 KT와 LGU+는 2022년 12월 SKT는 2023년 5월에 각각 28㎓ 대역 주파수 할당이 취소됐다.

할당 취소에도 불구하고 이통3사는 국민과의 약속인 28㎓를 활용하는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지속하기를 희망했다. 과기정통부는 할당 종료일인 2023 11월 말까지 이통3사가 기존 주파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럼에도 28㎓ 지하철 와이파이 환경 개선이 국민 편익 향상에 기여한다고 판단한 과기정통부는 서비스의 지속성을 담보하기 위한 대안을 검토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7월 '통신시장 경쟁촉진 방안'에서 동일한 28㎓ 대역인 이음5G 대역을 활용하는 것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이통사의 사회적 책임을 고려해 그간 축적된 통신망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통사가 28㎓ 기반의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를 구축·제공할 수 있도록 이음5G 주파수 할당 공고를 개정한다 밝혔다. 

다만 이번 공고 개정이 이통사가 이음5G 시장에 진출한 것은 아니다. 과기정통부는 이통사가 28㎓대역 주파수에 대해서만 도시철도 와이파이에 한정해서 사용할 수 있게 주파수 할당 공고를 개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이번 할당 공고 개정으로 이음 5G 28㎓ 대역을 통해 지하철 와이파이 환경 개선을 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면서 “이통사의 적극적인 28㎓ 대역 투자가 국민 편익 향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