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콘크리트 타설 막는다…국토부, 표준시방서 개정
비 오는 날 콘크리트 타설 막는다…국토부, 표준시방서 개정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3.11.2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강행 시 감리 검토·승인 거쳐 필요한 조치 취해야
(사진=국토부)
콘크리트 타설 중 강우·강설 시 타설 부위에 비닐시트를 설치한 모습. (사진=국토부)

국토부가 우중 콘크리트 타설로 인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표준시방서를 개정했다. 이에 따라 강우·강설 시 콘크리트 타설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부득이하게 타설하려면 감리의 검토, 승인을 받아 시공자가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강우·강설 시 콘크리트 품질관리 강화 방안을 담은 일반콘크리트 표준시방서(KCS 14 20 10) 개정안과 가이드라인안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강우 시 콘크리트 타설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지속됨에 따라 국토부는 지난 8월부터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국가건설기준센터와 함께 학계, 업계 소속 콘크리트 전문가로 TF를 구성하고 콘크리트 표준시방서 개정과 타설 가이드라인 마련을 논의해 왔다.   

이번 표준시방서 개정안은 강우·강설 시 콘크리트 타설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부득이 타설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사전·사후로 구체화하고 이에 대한 책임기술자(감리) 검토·승인을 의무화했다.

사전 조치로 시공자가 물 유입 방지 등 콘크리트 보호 대책을 수립하고 책임기술자 승인을 받도록 했다. 타설 중 강우 시에는 작업을 중지하고 시공자가 표준시방서에 따라 적절히 이음 처리 하도록 했다.

가이드라인안에는 표준시방서 개정 내용이 실제 현장에서 작동 가능하도록 콘크리트공사 단계별 품질관리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타설 전에는 레미콘 운반 차량에 덮개를 설치해야 하고 타설 중에는 타설 부위 노출면을 비닐시트로 보호해야 한다. 강우 시 타설 부위 압축 강도는 현장과 같은 조건으로 양생된 공시체로 시험한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건설기술연구원 국가건설기준센터, 한국콘크리트학회와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건설공사 발주청과 학계, 업계 등 콘크리트 품질관리 관계자를 대상으로 공동 설명회를 연다.

설명회는 집필진이 표준시방서 개정안과 가이드라인안 마련 추진 경위와 핵심 내용 등을 설명하고 참석자들과 의견을 나누는 시간으로 꾸린다.

김태오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콘크리트 표준시방서는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건설 기준 중 하나"라며 "이번 설명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해 필요시 반영하고 더불어 표준시방서 개정과 가이드라인 배포를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