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사우디 벽 못 넘었다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사우디 벽 못 넘었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3.11.29 0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119표로 압도… 한총리 "무거운 책임감"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에 도전한 부산 지지를 호소하는 발표를 하고 있다.(BIE 중계영상 캡처)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에 도전한 부산 지지를 호소하는 발표를 하고 있다.(BIE 중계영상 캡처)

 

대한민국이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에 실패했다. 

국제박람회기구(BIE)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에서 총회를 개최하고 기호 1번 한국, 기호 2번 로마, 기호 3번 사우디아라비아 순으로 진행된 프리젠테이션(PT)에 이어 무기명 전자투표를 통해 1차 투표를 마쳤다.

182개의 각국 대표단이 1차 투표를 진행한 결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119표, 한국 부산 29표, 이탈리아 로마 17표를 각각 획득했다.

사우디가 투표 참여국의 3분의 2 이상 득표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곧바로 개최지로 결정됐다.

이날 개최지 결정 투표에 앞서 20분간 진행된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BIE 회원국들에게 '부산'을 끝까지 호소했지만 유치전 내내 우위를 보인 사우디를 끝내 뛰어넘지 못하며 대역전극에 실패했다. 

투표 현장에서 자리를 지킨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하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노력해주신 여러 기업들과 정부가 하는 일을 돕기 위해서 힘을 써주신 모든 분께, 또 부산 시민들의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182개국을 다니면서 우리가 다진 외교력을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