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오너경영 부활…부회장 승진 이규호, 지주사 대표 등극
코오롱, 오너경영 부활…부회장 승진 이규호, 지주사 대표 등극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3.11.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지원부문 나눠 안병덕 부화장과 각자대표 체제
총 37명 사장단·임원 인사…신임임원 16명, 75% 40대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사진=코오롱]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사진=코오롱]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의 장남 이규호 사장이 부회장에 올랐다. 부회장 직함과 동시에 지주사 각자대표가 되면서 전문경영인 체제에서 다시 오너 경영 체제로의 변화에 탄력을 받게 됐다.

코오롱그룹은 28일 총 37명에 대한 2024년도 사장단·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이번 인사에선 지주사를 지원부문과 전략부문으로 나눠 각자대표를 내정했다.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고려해 안정 속에서도 미래가치를 성장시키기 위함이다.

우선 오너가 4세 이규호 코오롱모빌리티 대표이사 사장이 지주사 코오롱의 전략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내정됐다.

신임 이규호 부회장은 지난 3년간 코오롱그룹의 자동차유통 부문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올해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독립법인으로 성공적으로 출범시켰다. 최근에는 코오롱만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는 ‘702’ 브랜드를 런칭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등 고객 중심의 사업의 틀을 공고히 해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12년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에 차장으로 입사해 제조현장 근무부터 시작했다. 이후 코오롱글로벌(건설) 부장, 코오롱인더스트리 상무보, 코오롱 전략기획 담당 상무 등 그룹 내 주요 사업 현장을 두루 거쳤다. 2019년부터는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COO를 맡아 온라인 플랫폼 구축, 글로벌 시장 개척, 새로운 트렌드 변화에 따른 브랜드 가치 정립 등으로 지속 성장의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다.

또 2021년부터는 지주사 CSO를 겸직하며 그룹을 대표해 Korea H2 Business Summit 참석을 시작으로 코오롱그룹의 수소사업 밸류체인 구축을 이끌고 있는 것을 비롯, 코오롱그룹의 미래 전략 수립을 주도하고 있다.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사진=코오롱]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사진=코오롱]

기존 안병덕 코오롱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원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신임 이규호 부회장과 함께 각자 대표로서 지주사를 이끈다.

코오롱 그룹은 안 부회장이 기존의 사업기반을 굳건히 하는 안정적 경영활동의 토대를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략부문을 맡은 이규호 부회장은 그룹의 미래 가치 제고와 사업혁신을 이끌게 된다.

한성수 미래기술원장(부사장, 코오롱티슈진 대표이사 겸직)과 신상호 CEM본부장(부사장)은 각각 사장으로 승진해 기존 업무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한성수 미래기술원장은 미래를 위한 첨단 기술 혁신을 지휘해 왔으며 ESG 시대에 부합하는 친환경 기술 개발에도 힘을 쏟아왔다. 또한 2020년부터는 코오롱티슈진 대표이사도 겸직하며 현재 세포유전자치료제인 TG-C(구 인보사)의 미국 3상을 안정적으로 수행해오고 있다.

신상호 CEM본부장은 1983년 코오롱상사에 입사한 이후 40년 동안 글로벌 비즈니스에 앞장서 온 정통 상사맨이다. 현재는 CEM본부(그룹 해외 신사업 담당)를 맡아 새로운 해외사업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 발굴하고 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지주사 신임 임원으로 승진한 신은주 상무보는 CSR분야 전문가다. 그룹차원에서 사회적 가치를 강조한 인사로 풀이 된다.

이번 인사는 각 계열사별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경영환경의 변화와 글로벌 경제 블록화가 날로 강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사업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그룹의 미래가치를 높이고 위기 속 기회를 선점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데 인사의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오롱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신임 상무보 16명 중 약 75%인 12명을 40대로 선임했다. 지난해 72%에 이어 세대교체를 통한 변화와 혁신 기조를 올해도 이어갔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