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경찰서, 2600만 원대 금은방 털이범 검거
홍천경찰서, 2600만 원대 금은방 털이범 검거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3.11.27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간의 추적 끝에 부평서 검거
홍천경찰서(총경 김성운)은 심야시간대 절단기 등을 이용하여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2,600만 원 상당의 금반지 등을 절취한 A씨(40대, 남)를 3일간의 추적 끝에 검거하였다
홍천경찰서(총경 김성운)은 심야시간대 절단기 등을 이용하여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2,600만 원 상당의 금반지 등을 절취한 A씨(40대, 남)를 3일간의 추적 끝에 검거하였다

강원도 홍천경찰서는 심야 시간대 절단기 등을 이용하여 금은방 출입문을 부수고 들어가 2600만 원 상당의 금반지 등을 절취한 A씨(40대, 남)를 3일간의 추적 끝에 검거하였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 23. 새벽 2시 반경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리 준비한 절단기로 금은방 출입문 유리창을 내리쳐 깨뜨리고 출입문을 손괴한 뒤 침입하여 진열대에 있던 160만원 상당의 18K 커플반지 13set와 100만원 상당의 금반지 5개 등 2,600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홍천경찰서 사건 형사팀에 따르면 A씨는 일정한 직업 없이 고시원 등을 전전하며 생활비 마련을 위해 고향인 홍천지역의 금은방을 범행대상으로 정한 뒤,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범행 전후 춘천에서 훔친 오토바이를 이용하였고, 택시와 도보 등으로 이동하다가 주택가 이면도로에 세워놓았던 렌트차량을 타고 생활근거지인 부평까지 도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11. 23. 새벽 2시 반경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리 준비한 절단기로 금은방 출입문 유리창을 내리쳐 깨뜨리고 출입문을 손괴한 뒤 침입하여 진열대에 있던 160만원 상당의 18K 커플반지 13set와 100만원 상당의 금반지 5개 등 2,600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1. 23. 새벽 2시 반경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미리 준비한 절단기로 금은방 출입문 유리창을 내리쳐 깨뜨리고 출입문을 손괴한 뒤 침입하여 진열대에 있던 160만원 상당의 18K 커플반지 13set와 100만원 상당의 금반지 5개 등 2,600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장소 주변 및 이동 동선을 따라 약 300여개의 CCTV 분석 및 탐문 등을 통해 렌트차량 번호 확인 및 피의자를 특정하는 등, 3일간의 추적수사 끝에 인천 부평구에 있는 호텔에 숨어있던 피의자를 검거하였으며, 피해품 중 금반지 24점과, 금반지를 처분하고 사용 후 남은 현금 70만원, 범행에 사용한 절단기 등을 증거물로 압수하였다

홍천경찰서 박영지 수사과장은 “피의자 A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였고, 관내 다른 금은방 미수사건 등 여죄수사도 계속 진행할 계획이며, 다가오는 연말연시와 연초 설 연휴 등 치안수요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현금다액취급업소 등의 이중셔터 잠금장치 설치 등 자위방범체제 구축 당부는 물론, 군민들이 안전한 연말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치안활동을 강도높게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신아일보] 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