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도움 돌려드리고자"
윤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도움 돌려드리고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3.11.2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경일 리셉션 참석… 대통령실 "한 국가 두번 방문은 이례적"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열린 국경일 리셉션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열린 국경일 리셉션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에 참석했다. 

파리의 브롱냐르궁(宮)에서 개최된 리셉션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은 새로운 혁신을 선도하고 인류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여하겠다"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인 국제항구 도시 부산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를 개최함으로써 그동안 대한민국이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을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꽃 피워온 대한민국은 이제 자유와 연대의 국정기조 아래 국제사회에 책임 있게 기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국경일 리셉션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주제이기도 한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Transforming Our World, Navigating Toward a Better Future)'를 테마로 준비됐다.

프랑스 측의 주요 인사들과 재외 동포, 각국의 대사 및 BIE 회원국 대표를 포함한 파리 주재 외교단 등 총 600여 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열린 국경일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열린 국경일 리셉션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오는 28일 BIE 총회 계기 있을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거에서 직접 투표를 하게 되는 각국 BIE 대표들을 대상으로 막판 유치 교섭을 실시했다. 

SK, 삼성, 현대차, LG, 롯데 등 5대 그룹을 포함한 재계 주요 인사들 또한 리셉션에 총출동해 '코리아 원팀'으로 BIE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한 총력 지지 교섭에 함께 나섰다. 

윤 대통령의 이번 방문도 올해 6월 국제박람회기구(BIE, Bureau International des Expositions) 4차 프레젠테이션 발표와 공식 리셉션 참석을 위해 방문한 지 약 5개월 만에 이뤄진 재방문이다. 정상이 1년에 한 국가를 두 번 방문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며, 이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에 대한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단적으로 보여줬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이번 프랑스 파리 순방은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를 얼마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 실시된 최고위급의 전격적인 유치 교섭 활동으로, 입장을 정하지 못한 다수의 회원국들의 표심 향방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된다. 

이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이런 모멘텀을 총회 투표 시점까지 살려 유치에 성공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도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