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년 1월까지는 의대 정원 규모 확정해야"
與 "내년 1월까지는 의대 정원 규모 확정해야"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3.11.2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어… 政, 차질 없이 준비해 달라"
"작년 원정 진료 환자 70만명… '응급실 뺑뺑이' 그만"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지역 필수의료 혁신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지역 필수의료 혁신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3일 정부에 의대 정원 확충을 차질 없이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의동 정책위의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지역 필수의료 혁신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의사 1명을 배출하기까지 약 10년이 걸린다는 점에서 더 이상 지체할 수는 없다"며 "입시 일정을 고려하면 내년 1월까지는 정원 규모를 확정해야 하는 만큼 정부는 적정 증원 규모를 차질 없이 결정하는 데 준비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수도권으로 와서 원정 진료를 받는 지방 환자가 70만명에 달했다"며 "응급실 뺑뺑이, 소아과 오픈런, 원정 출산, '서울 안 가면 병 못 고친다' 등의 얘기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해야 되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의대 정원 확충은 지역필수 의료와 뗄래야 뗄 수 없는 문제다. 지방과 공공의료기관에서 특히 의사 인력 문제가 대두되는 만큼, 의대 정원 확충을 통해 이를 해결하고 의료 인프라를 확대하겠다는 취지다.

유 위의장에 따르면 전국 40개 의과 대학의 2025학년도 희망 신입생 증원 규모는 최소 2151명에서 최대 2847명이다. 

유 위의장은 다만 "국민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는 양성돼야 하지, 양산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각별히 고려해 의대 정원 문제를 다뤄야 한다"면서 단순한 '수 늘리기' 확충이 아니라 충분한 교육 여건 제공 등 질적인 부분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함을 시사했다.

TF는 이날 보건복지부로부터 그간의 필수의료 분야 관련 진행 상황 및 향후 계획을 보고받고 논의를 진행했다. 

TF는 논의를 바탕으로 의대 정원 확충을 비롯해 의료사고 시 의료진 부담 완화, 외과·응급의학과·소아과 등 필수의료 분야 보험 수가 인상, 의료 인력 재배치, 지방 인재 배려 및 교육정책과 연계 등을 묶어 '패키지 정책'을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