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민주 이상민, 與 비대위원장 맡으면 좋겠다"
김웅 "민주 이상민, 與 비대위원장 맡으면 좋겠다"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3.11.2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의 입당한 수준… 국민에게 주는 신선함 대단할 것"
"국민이 바라는 건 '유쾌한 석열씨'… 印, '나라님' 만들어"
지난 21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자로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악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자로 나섰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22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당내 비상대책위원장(비대위원장)을 맡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의원이 우리 당에서 비대위원장을 하면 아주 좋을 것 같다"며 "만약 비대위를 만들고 이 의원이 들어온다면 국민들에게 주는 신선함이 대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 안에서 내가 봤을 땐 인요한 혁신위원장도 실패했는데 정말 국민들에게 '저 당이 좀 변했구나'라는 걸 진짜 보여주려면 저 정도 카드는 써야 하지 않겠나"고 반문했다.

그는 혁신위가 대전을 방문한 데 대해서는 "대전은 이 의원의 지역구이다"며 "굳이 저기 가서 지금 저런 행사를 한다는 것 자체가 이 의원에게 힘을 실어준 거고, 정치인이 '오시면 환영하겠습니다'라고 이야기할 정도면 내가 봤을 땐 (이 의원은) 이미 벌써 (당에) 들어온 거라고 생각한다"고 봤다.

인 위원장을 향해서는 "우리가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끝나고 정말 피 같은 시간이었다"며 "그 기간 동안 달라지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마지막 기회였는데, '1인 예능쇼'로 끝나버린 것 같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국민들이) 우리 당에 바라는 첫 번째 과제는 당정 간 수직관계를 타파하라는 건데, 오히려 이걸 더 강화시켜버렸다"며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바라는 건 '유쾌한 석열씨'인데, 혁신위원장이라는 사람이 나와서 (대통령을) 되게 무서운 나라님으로 만들어버렸다"고 지적했다.

mjk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