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친환경 정책, 전 세계가 인정 ‘그린애플 어워즈’ 3관왕
서초 친환경 정책, 전 세계가 인정 ‘그린애플 어워즈’ 3관왕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3.11.2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파구)
(사진=서초구)

서울 서초구의 일상 속 친환경 정책들이 또 한번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구는 20일(현지일) 영국 런던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그린애플어워즈(Green Apple Awards)’ 시상식에서 3관왕을 수상했다고 22일 전했다. 

구에 따르면 ▲양재천 복원사업이 금상 ▲참 착한 서초코인이 은상 ▲장난감 수리센터가 동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대한민국 지자체 중 최다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에서 진행자 필 윌리암스 감독은 “서초구는 한국 최다 수상의 지자체며, 탄소중립에 기여도가 매우 높아 ‘친환경도시‘로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라고 소개했다.

‘그린애플 어워즈’(The Green Apple Awards)'는 영국 친환경 비영리단체인 '그린 오가니제이션(The Green Organization)'이 주관하고,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영국왕립예술협회(RSA), 영국 환경청이 인정하는 세계 4대 국제환경상이다. 

지난 1994년 처음 실시된 이래 매년 500개 이상의 단체들이 참가하고 있으며, 세계를 대표하는 친환경 우수사례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 금상을 수상한 ‘양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자연과 사람이 공생하는 친환경적인 생태하천을 조성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 여름수해를 입은 양재천에 물억새, 수크령 등의 식물을 식재해 토양 안정화에 기여했다. 

또, 갈대와 물억새 구간을 재생해 야생조류의 보금자리를 보존하고, 양재천 수질도 개선시켰다. 2018년부터 운영 중인 어린이 우수환경 교육프로그램 ‘양재천 천천투어’은 지역사회와 함께 환경보호를 실천했다. 특히 생태체험, 미생물(EM)을 함유한 흙공 만들어 던지기 등 하천 정화활동 프로그램은 어린이와 학부모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은상을 수상한 ‘참 착한 서초코인’은 스마트 기술에 자원 재순환과 나눔을 더해 선한 영향력을 확산한 점을 인정받았다.

‘참 착한 서초코인’은 탄소중립 실천과 사회적 약자보호 등 환경,복지,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한 가치를 주고받는 ‘착한 포인트’다. 

적립된 코인은 공공시설과 약 400개의 탄소 제로샵에서 결제시 사용하거나 기부도 가능하다. 지난 9월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행정대상에서 스마트행정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이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3 스마트시티 엑스포 월드 콩그레스(SCEWC)’에도 참가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동상을 수상한 ‘장난감 수리센터’는 고장난 장난감을 수리해 어린이들에게 재활용을 통한 환경 교육, 기부를 통한 나눔, 부모의 경제적 부담 감소 등 1석 3조 효과를 거뒀다는 점에서 인정받았다. 지난 4월 서리풀 문화광장에 문을 열었다. 이 곳에서는 영유아를 위한 육아용품 대여 서비스도 운영하고 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서초구의 친환경 정책들이 한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정받아 감사하고 기쁘다”며, “앞으로도 미래 세대를 위해, 그리고 현재 살고 있는 모두를 위해 일상 속 친환경 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2017년부터 그린애플어워즈에 참가해 지금까지 9개 사업에 대해 수상하는 등 친환경 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고 있다.

dp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