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정네거리 일대' 규제 완화 통해 개발 여건 개선
서울 '신정네거리 일대' 규제 완화 통해 개발 여건 개선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3.11.2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봉역세권엔 지상 35층·227가구 공동주택 조성 추진
서울시 양천구 신정 재정비촉진지구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시 양천구 신정 재정비촉진지구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 신정네거리 일대 개발 여건이 규제 완화를 통해 개선된다. 상봉역세권에는 지상 35층, 227가구 규모 공동주택과 공공청사 등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열린 제10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신정 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존치 관리구역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양천구 신정동 일대 공동주택 개발 사업들이 완료 단계에 오면서 신정네거리역 주변 신정 재정비촉진지구 여건이 변화하고 있다. 

이번 변경 결정안에는 상업 기능과 주변 주거지 지원 기능을 확대할 수 있게 규제를 해소하고 신축 여건을 개선하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시는 주민 의사를 반영해 신월로 변 특별계획 1~4구역을 특별계획구역에서 해제해 주민들의 자율적 개발이 가능하도록 했다. 다만 특별계획 5구역은 구역 유지에 대한 수요를 반영해 특별계획 가능 구역으로 전환한다.

또한 주변 고가 아파트보다 저렴한 시세로 더 많은 주거공급을 할 수 있도록 간선 변 주거 비율을 기존 60% 이하에서 90% 이하로 변경한다. 상권 활성화를 위해 판매·업무시설에 대한 용도 완화 계획과 저층부 가로 활성화를 위한 권장용도 계획도 수립했다.

이와 함께 고도제한 등을 고려해 입지별 최고 높이 계획을 수립하고 최대 개발 규모를 가구 단위 규모 이하로 완화했다. 신축 여건 개선을 위해 그간 과도하게 묶여있던 공동개발 규제를 최소화하고 자율적 공동개발 유도를 위한 용적률 인센티브도 계획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결정으로 신정네거리역 일대 개발 여건이 개선됨에 따라 향후 상업과 주거가 균형 잡힌 편리한 생활권이 조성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중랑구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내 특별계획구역7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시 중랑구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내 특별계획구역7 위치도. (자료=서울시)

서울시 도시재정비위는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 및 특별계획구역7 세부 개발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했다.

대상지는 상봉동 107-6번지 일원 4769.9㎡ 부지로 상봉 재정비촉진지구 존치 관리구역 내 지정된 특별계획구역이다. 지하철 7호선 상봉역세권에 해당한다.

이번 계획 변경 결정으로 해당 지역에 지상 35층, 장기전세주택 46가구를 포함한 공동주택 약 227가구와 근린상가를 복합개발한다. 또 공공기여를 통해 지역주민을 위한 가족지원센터와 주거안심종합센터 등 공공청사를 조성할 계획이다. 

sout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