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 도입 전 업계 의견 수렴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 도입 전 업계 의견 수렴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3.11.2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성능시험·적합성 검사 등 받아야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정부가 안전 성능시험과 적합성 검사 등을 통해 자동차 제작사들이 생산한 전기차 배터리의 안전성을 인증하는 제도 도입을 앞두고 업계 의견 수렴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서울에서 국내외 자동차 제작사를 비롯해 민간협회,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자동차 업계 관계자와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 도입 관련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 도입 등이 담긴 '자동차관리법' 개정안 내용을 공유하고 안전 성능시험 및 적합성 검사 방법, 절차 등을 규정하는 하위법령 개정안 주요 내용을 논의하고자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는 오는 2025년 2월 시행할 예정이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자동차 제작사들은 생산한 배터리가 자동차 및 부품 안전기준에 적합하다는 인증을 국토부 장관에게 받아야 한다.

배터리 안전 성능시험은 교통안전공단 또는 국토부 장관이 지정하는 시험기관 등에서 맡는다. 성능시험에 통과하면 안전성 인증서가 교부된다. 향후 인증받은 내용으로 배터리가 제작되는지를 확인하는 적합성 검사도 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간담회에서 업계와 논의한 내용을 반영해 하위법령 개정안을 마련하고 내년 초 입법예고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인증제를 통해 전기차 제작 안전을 사전에 확보해 국민 우려 완화 및 전기차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