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나이지리아서 '사업 영역 확대' 모색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나이지리아서 '사업 영역 확대' 모색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3.11.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기업·주지사 등 면담 통해 협력관계 구축 논의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왼쪽)이 나이지리아에서 산오 올루 라고스 주지사와 면담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정원주 회장이 지난 14~20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정 회장이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국내 건설시장 어려움을 극복하고 글로벌 건설사로 성장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현지 방문에 나섰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14일 나이지리아 수도 아부자에서 대우건설 지사와 현지 법인을 방문해 사업 현황 등을 보고받고 현지 법인에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주요 관계자들과 투자 관련 의견을 나눴다. 

15일에는 아부자 센터네리 시티(Centenary City) 신도시 전시장 및 현지 부지 등을 확인하고 나이지리아 힐튼호텔과 발전회사를 소유한 '에어 그룹' 안토니 엘루멜루 회장과 협력관계 구축을 논의했다.

16일에는 하이넨컨 록포베리 나이지리아 석유부 장관을 만나 대우건설이 추진 중인 NLNG Train 7호기 사업을 비롯해 와리, 카두나 등 지역에서 시공 중인 정유시설 긴급보수 공사에 대한 협조와 지원을 부탁했다. 

또 아부자를 담당하는 니에솜 위케 연방수도지역부(FCT) 장관을 만나 대우건설이 시공 중인 정유시설 긴급보수 공사 프로젝트 진행 현황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등을 설명하고 아부자 지역 부동산 개발사업에 대한 투자 의견도 전달했다.

18일에는 나이지리아 경제 중심지 라고스에서 개발 중인 에코 애틀랜틱(Eko Atlantic) 신도시 부지를 방문해 현지 현황을 점검하고 글로벌부동산컨설팅 기업 'JLL 아프리카' 총괄사장과 산오 올루 라고스 주지사를 만나 나이지리아에 사업 영역 확대 및 협력관계 구축을 논의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 회장의 이번 나이지리아 방문은 아프리카 핵심 거점 국가인 나이지리아에서의 시장 경쟁력을 굳건히 하면서 경제성장을 위해 신도시 개발 사업 등이 활발하게 진행되는 아부자, 라고스 등지에서 새로운 사업 영역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며 "위기에 강한 대우건설의 DNA를 통해 국내 건설시장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글로벌 건설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