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 맞손
SK에코플랜트-에코프로-테스,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 맞손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3.11.1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준공 목표로 사업 추진…'완결적 순환 체계' 구축해 자원순환 경제 실현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가운데),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왼쪽), 테렌스 응(Terence Ng) 테스 회장이 지난 16일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왼쪽부터)송호준 에코프로 대표와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테렌스 응(Terence Ng) 테스 회장이 지난 16일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지난 16일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SK에코플랜트 본사에서 배터리 양극재 기업 에코프로, 전기·전자폐기물(E-웨이스트) 전문기업 테스와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 3사는 협약에 따라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 지역을 유럽 배터리 제조 산업 허브인 헝가리로 확정하고 오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3사가 배터리 재활용 사업지로 정한 헝가리는 국내외 주요 전기차 및 배터리 기업들이 활발히 진출해 안정적인 '피드스톡(Feedstock)'이 가능한 곳이다. 피드스톡은 주 원자재란 의미로 배터리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인 스크랩 물량과 수명을 다한 전기차 폐배터리 물량 등을 뜻한다.

헝가리는 지난해 기준 중국과 폴란드, 미국에 이은 세계 4위 배터리 생산국이다. 국내외 배터리 기업과 전기차 업체의 투자가 이어지며 유럽 내 전기차·배터리 산업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다.

SK에코플랜트와 테스는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에코프로는 폐배터리 재활용 소재 기술력을 보유 중이다. 이들 3사는 이를 기반으로 헝가리 등 유럽 지역에 거점을 둔 국내외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 스크랩과 리콜 배터리 등 재활용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데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또 폐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과 코발트, 니켈 등 희소금속을 새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 체계'를 헝가리 현지에 구축해 자원순환 경제를 실현할 방침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 생산 거점이 집결된 헝가리는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전략적 요충지"라며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앞세워 에코프로, 자회사 테스와 협력해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