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3] '포스트 리니지 2편' 엔씨 BBS 출격
[지스타2023] '포스트 리니지 2편' 엔씨 BBS 출격
  • 김태형 기자
  • 승인 2023.11.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집형 RPG 장르, 캐릭터별 조합 통한 재미 선사
'프로젝트 BSS' 덱전투 안내 화면. [사진=엔씨소프트]
'프로젝트 BSS' 덱전투 안내 화면.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8년만에 '포스트 리니지' 색깔을 담은 '프로젝트 BBS'를 들고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23'에 출격한다. 

16일 엔씨에 따르면, 이날 부산 벡스코 지스타 2023 전시관 내 마련된 자사 부스에서 출품작인 '프로젝트 BSS'를 공개한다. 

프로젝트 BSS는 엔씨가 신규 IP(지식재산)로 개발중인 수집형 RPG(역할수행게임) 신작이다. '블레이드&소울'의 세계관을 활용했으나 원작과는 다른 스토리와 플레이 스타일로 개발 중이다. 2024년 글로벌 론칭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으며 모바일과 PC 플랫폼에서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하다. 

이용자는 신규 캐릭터인 주인공 '유설'의 여정을 따라 개성 넘치는 60여 명의 영웅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각 인물의 숨겨진 이야기와 각기 다른 전투 스타일을 확인하며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프로젝트 BSS에서는 5명의 캐릭터를 선택해 자신만의 팀을 구성할 수 있다. 전투력 위주의 팀 구성을 지양하고 환경과 상황에 맞춰 대응하는 전략적인 덕 빌딩의 즐거움을 더했다. 구성된 팀으로 즐기는 '필드 모험'과 수집과 조합의 묘미를 극대화시킨 '전술 전투'을 통해 독특한 플레이 경험을 제공한다. 

'저스트 회피'라는 기술도 특징적이다. 적이 피해를 입히기 직전 회피할 수 있는 기술이다. '협력기'라는 기술도 적용된다. 협력기는 상대방 적의 무공 사용을 차단할 수 기술이다. 아군 캐릭터 무공을 연속으로 사용하는 과정에서 이 기술이 활성화된다.  

엔씨는 게임 속 전투에서 연쇄 효과를 강조하고 싶었다고 한다. 게임 주인공이 속한 호연문도 동료와의 기술 연계를 통해 강해지는 무공인 호연신공을 자랑하는 문파로 그려진다. 이용자는 캐릭터 5명의 기술을 적절히 연계해 연쇄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불 속성 캐릭터가 공격해 장판을 깔고 전기 속성이 이어서 가세를 하면 그 효과가 가미되는 식이다. 적군과 상성인 속성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아군 캐릭터 간 이른바 '케미스트리'가 중요한 비중으로 차지한다는 설명이다.     

게임 속 지도상에 미션을 안내하는 노랑색 화살표 표시, 적의 공격 범위를 나타내는 빨강색 표식은 작품을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전투는 유저간 소통을 도모하는 필드형과 캐릭터, 기술을 조합하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보스형으로 나눠 다채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thkim7360@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