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12월22일 정식 발매
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12월22일 정식 발매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11.15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한정판 포함 패키지 버전 사전 예약 판매 시작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패키지 이미지.[사진=라인게임즈]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 패키지 이미지.[사진=라인게임즈]

라인게임즈는 15일 개발 전문 별도 법인 레그스튜디오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 예정인 신작 콘솔 어드벤쳐 시뮬레이션 롤플레잉(ADV SRPG)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을 오는 12월22일 닌텐도 스위치를 통해 발매한다고 밝혔다.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은 정식 발매에 앞서 16일부터 한정판을 포함한 패키지 버전 사전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타이틀 사전 구매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전국 오프라인 게임 전문점 및 온라인 스토어 등 주요 판매처를 통해 사전 예약판매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16일부터 닌텐도 온라인 스토어와 닌텐도 e숍을 통해 사전 체험판이 무료로 공개된다. 체험판은 챕터2 분량으로 구성돼 있으며 정식 버전과 게임 세이브 데이터가 연동된다. 부산 벡스코(BEXCO)에서 16일부터 개막하는 ‘지스타 2023’에서 ‘에픽게임즈’ BTC부스를 방문할 시에도 체험판 시연이 가능하다.

‘창세기전: 회색의 잔영’은 1990년대 국산 패키지게임 중흥기를 연 ‘창세기전’과 ‘창세기전2’를 아우르는 합본 리메이크다. 전체 42챕터, 약 80시간에 이르는 플레이 타임이 제공되며 원에스더(이올린), 남도형(라시드), 장민혁(G.S) 등 정상급 성우들의 풀 보이스를 지원한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