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 웃음' 넥슨, 3Q 매출 1조913억…연 매출 4조 클럽 눈앞
'함박 웃음' 넥슨, 3Q 매출 1조913억…연 매출 4조 클럽 눈앞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11.0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4202억, 전년대비 47% 증가… 스테디셀러 타이틀 호실적
'데이브 더 다이버' 등 신규 IP…북미∙유럽 매출 전년대비 78% 성장
넥슨 CI.
넥슨 CI.

넥슨이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 4조클럽 가입 가시권에 들었다.

넥슨은 2023년 3분기 영업이익 420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47%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매출은 1조913억원으로 같은 기간 23% 늘었다.

넥슨은 3분기 ‘FC 온라인’,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PC온라인 스테디셀러의 안정적 성과와 ‘FC 모바일’, ‘프라시아 전기’, ‘블루 아카이브’ 등 모바일 라이브 타이틀의 성장세에 힘입어 자체 전망치를 상회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넥슨은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이 3조742억원으로 4분기 매출까지 더하면 최초 연간 매출 4조원 돌파도 가능하다.

지역별로도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북미 및 유럽, 동남아 등 기타지역 전체에서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특히 ‘데이브 더 다이버’가 호평을 받았던 북미 및 유럽지역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중국지역 ‘던전앤파이터’ 또한 여름 대규모 업데이트와 국경절 업데이트가 좋은 반응을 얻었고 지난 8월 출시한 ‘메이플스토리 M’의 성과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22% 성장해 전망치 수준에 부합하는 성과를 거뒀고 일본지역은 ‘블루 아카이브’가 흥행을 지속하며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12% 상승했다.

넥슨은 4분기에도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로 지속 성장을 위한 도전을 이어간다. 역동성과 전략성을 지향하는 1인칭 팀 대전 슈팅게임 ‘더 파이널스’가 최근 진행한 크로스플랫폼 오픈 베타 테스트에서 누적 이용자 750만명, 스팀(Steam) 최고 동시 접속자 약 27만명, 최다 플레이 게임 3위, 위시리스트 1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유저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었고 일본 코에이 테크모 게임즈가 출시했던 '진 · 삼국무쌍 8' IP(지식재산권)의 정식 라이선스를 받은 한국 최초의 모바일 게임 ‘진·삼국무쌍 M’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는 “넥슨은 7분기 연속 두 자릿수 매출 성장으로 올 한 해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연내 출시를 준비 중인 더 파이널스가 최근 성황리에 오픈 베타 테스트를 마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라이브 타이틀의 안정적인 성과에 아크 레이더스와 퍼스트 디센던트, 엠바크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등 흥미진진한 신작 라인업을 더해 성장 모멘텀을 지속 확보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 이사회는 9일 자사의 신임 대표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넥슨 신임 대표이사는 내년 3월 중 주주총회 및 이사회 등 관련 절차를 거쳐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또 넥슨은 이사회 승인을 통해 이날부터 2024년 2월 16일까지 300억엔(약 2722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을 시작한다.

you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