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3Q 영업익 814억 13%↓…"체질 개선 집중"
롯데렌탈, 3Q 영업익 814억 13%↓…"체질 개선 집중"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11.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6873억 전년대비 4.23% 감소…렌탈 본업 비중 확대 돌파구
[사진=롯데렌탈]
[사진=롯데렌탈]

롯데렌탈이 중장기 사업 목표와 성장 전략에 맞춰 렌탈 본업 비중 확대 및 체질 개선에 집중한다.

롯데렌탈은 2023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6873억3300만원을, 영업이익이 814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4.23% 줄었고 영업이익은 13.34% 감소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397억원을 기록해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앞서 지난 6월 롯데렌탈은 중장기 사업 목표 및 새로운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주요 전략으로 △중고차 장기 렌탈 및 상용차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사고 리스크 관리와 고객 리텐션을 통한 수익성 개선 등을 제시했다. 새로운 성장 전략에 맞춰 3분기에는 렌탈 본업 비중 확대를 위한 체질 개선 활동에 집중했다.

우선 중고차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해 중고차 렌탈 서비스 ‘롯데렌터카 My car 세이브’를 출시했다. ‘롯데렌터카 My car 세이브’는 롯데렌탈이 직접 보유하고 관리한 26만대 차량에서 나오는 안정적인 매물과 믿을 수 있는 차량 품질로 중고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상용차 리스 강화를 위한 사전 작업도 완료했다. 지난 8월 EV 상용차 정비 상품을 출시했으며 소형 전기 화물차 보급을 위한 MOU 체결로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했다. 1톤 이하 소형 중고 화물차 리스 상품 출시 및 ‘롯데오토리스’ 홈페이지 내 온라인 상품 페이지 개편도 분기내 마무리했다.

기존 사업의 수익 모델을 개선을 위한 사고, 보상 비용 절감 활동에도 본격적으로 나섰다. 계약 전 ‘Underwriting 모형’ 개발과 계약 중 ‘사고 예방 프로세스’를 정립 완료해 차량 구매를 제외하고 총 비용의 약 30% 비중을 차지하는 사고 리스크 비용을 전년 동기 대비 10.5%인 61억원을 절감했다. 롯데렌탈은 사고 관련 비용을 매년 7%씩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수익성이 높은 B2C 고객을 대상으로 리텐션 계약(연장·재계약)을 강화했다. 리텐션계약의 ROA는 12.4%로, 신규 계약의 ROA 3.1% 대비 약 4배의 높은 가치를 갖고 있다. 롯데렌탈은 2분기부터 리텐션을 위한 영업 활동을 본격화해, 1분기 기준 12.7% 수준의 재계약 비율을 3분기 기준 29.9%까지 늘렸다.   

중고차 수출 매출은 2022년 1~3분기 404억원 대비 2023년 3분기까지 누적 548억원으로 35.6% 증가했다. 수출 시장은 2022년 3조6000억원 규모에서 2023년 6조원 규모로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며 롯데렌탈의 M/S는 현 1.3%에 불과해 핵심 사업군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출 조직을 개선하고 온라인 경매 시스템을 도입하며 중동 현지 바이어 대상 판매 채널·방식을 고도화했다.

롯데렌탈은 11월 기존 ‘신차장’ 브랜드에서 ‘롯데렌터카 My car’, ‘롯데렌터카 Biz car’ 등 고객과 서비스 특성에 맞추어 브랜드를 전면 개편했다. 고객과의 관계를 중시하며 ‘마이카 멤버십 플러스’를 새롭게 출시했으며, 서비스와 혜택 강화를 통해 신규 고객 유입과 동시에 기존 고객에게 더욱 쾌적한 카라이프를 지원할 계획이다.

최진환 롯데렌탈 대표는 “롯데렌탈의 새로운 성장 전략에 맞춰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며 “브랜드의 전면 개편과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과의 관계를 강화하며 적극적인 신규 사업영역 확장과 지속가능성 면에서 상장사 최고 수준의 성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you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