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11월은 종합소득세 중간예납의 달"
국세청, "11월은 종합소득세 중간예납의 달"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3.11.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사업실적 부진 납세자 추계신고 가능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국세청은 개인사업자 152만명에게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고지서를 발송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올해 상반기 소득에 대해 11월에 납부, 내년 종합소득세 신고 시 기납부세액으로 공제고지서를 받은 납세자는 오는 3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중간예납 세액이 50만원 미만이거나 중간예납 고지 제외 사유(보험모집인, 배달 라이더 등)에 해당하면 고지서는 발송되지 않는다.

올해부터는 홈택스 로그인 후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고지세액 조회'를 누르면 고지세액, 분납 가능 세액 등 상세 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전자 납부도 가능하다.

납부 방법은 납부고지서에 기재된 국세 계좌・가상계좌로 이체하거나 홈택스・손택스에서 전자 납부로 할 수 있다. 납부고지서로 금융기관 방문 납부도 가능하다.

지난해보다 올해 상반기 사업실적이 크게 줄었다면 중간예납 추계액 신고로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상반기 사업실적을 기준으로 계산한 중간예납 추계액이 2022년 귀속 종합소득세액(중간예납 기준액)의 30%에 미달하는 경우 30일까지 추계신고도 가능하다. 

qhfka7187@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