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중기 대상 'ESG 리스크' 사회적 안전망 구축
두산, 중기 대상 'ESG 리스크' 사회적 안전망 구축
  • 김태형 기자
  • 승인 2023.11.0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진공-두산, 중소기업 ESG·탄소중립 역량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우영환 중진공 부이사장(왼쪽)과 박영호 두산 부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중진공]
우영환 중진공 부이사장(왼쪽)과 박영호 두산 부사장(오른쪽)이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최근 두산과 '중소기업 ESG 공급망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글로벌 주요국가를 중심으로 ESG·탄소중립 전환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협력 중소기업의 ESG 역량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우영환 중진공 부이사장과 박영호 두산 부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10명이 참석했다.

중진공과 두산은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ESG·탄소중립 진단 무상 지원 △협력 우수기업에 후속 연계지원 제공 △ESG·탄소중립 전문인력 양성 등 ESG 생태계 구축에 힘을 모은다.

중진공은 협력기업 특성을 고려해 ESG·탄소중립 전문가 진단을 제공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맞춤형 컨설팅을 연계 지원한다. 중소기업 ESG 역량 제고 뿐만 아니라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두산은 진단결과를 토대로 협력기업에 ESG 역량강화를 위한 기초 교육을 제공한다. 나아가 기업별 영위업종·생산공정 등을 고려해 협력기업 임직원의 생산·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책임있는 공급망 관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우영환 중진공 부이사장은 "EU 공급망 실사지침의 시행으로 국내 주요 대기업에도 공급망 인권·환경 실사 영향이 강화될 것"이라며 "이 협약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의 ESG 리스크는 물론 인권·환경 위험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을 대기업과 함께 구축할 수 있도록 합동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thkim7360@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