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중소기업 경기, 곳곳 '암울'…2개월째 하락
11월 중소기업 경기, 곳곳 '암울'…2개월째 하락
  • 김태형 기자
  • 승인 2023.10.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HI '80.7', 전월대비 2.0p 하락…제조업 4.0p·비제조업 1.1p 감소
업황전망 SBHI. [이미지=중기중앙회]
업황전망 SBHI. [이미지=중기중앙회]

중소기업 11월 경기 하락세 신호음이 곳곳에서 감지된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304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를 조사한 결과 11월 SBHI는 80.7로 전월 대비 2.0p 하락했다. 2개월 연속 하락 흐름을 보였고 하락폭은 전월(1.0p)보다 소폭 증가했다. SBHI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더 많다는 의미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전월대비 4.0p 하락한 84.5이며 비제조업은 1.1p 하락한 79.0으로 조사됐다. 건설업(80.8)은 전월대비 2.7p 하락했고 서비스업(78.6)은 전월대비 0.8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음료(88.1→95.1, 7.0p↑), 가죽가방 및 신발(76.1→84.0, 7.9p↑), 비금속광물제품(75.8→83.6, 7.8p↑)을 중심으로 8개 업종이 전월대비 상승했다. 금속가공제품(85.6→75.0, 10.6p↓), 기타 기계 및 장비(94.5→83.9, 10.6p↓), 목재 및 나무제품(87.5→78.2, 9.3p↓) 등 14개 업종은 전월대비 하락했다. 산업용기계 및 장비수리업(91.0)은 전월대비 보합으로 조사됐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3.5→80.8)이 전월대비 2.7p 하락했고 서비스업(79.4→78.6)은 전월대비 0.8p 하락했다.

서비스업은 교육서비스업(81.1→86.4, 5.3p↑), 부동산업(76.6→80.1, 3.5p↑) 등 4개 업종에서 상승했다.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87.6→79.6, 8.0p↓), 운수업(87.9→82.0, 5.9p↓) 등 6개 업종은 하락했다.

전산업은 내수판매(82.3→80.4), 수출(82.5→81.3), 영업이익(79.5→77.1), 자금사정(79.2→77.8)은 전월대비 하락했다. 고용수준(93.5→94.7)도 전월대비 다소 악화될 것으로 분석됐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11월의 SBHI와 최근 3년간 동월 항목별 SBHI 평균치를 비교해보면 제조업은 수출, 재고가 악화되는 반면 다른 항목에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비제조업은 수출 전망은 악화되는 한편 다른 항목은 3년 평균치보다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 애로 요인으로는 내수부진(59.1%)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인건비 상승(46.2%), 원자재 가격상승(35.6%), 업체간 과당경쟁(35.0%),  순이었다. 

경영애로 추이를 보면 원자재가격 상승(34.2→35.6), 업체 간 과당경쟁(34.4→35.0), 고금리(23.6→25.2) 등 응답비중은 전월대비 상승했다. 판매대금 회수 지연(18.9→18.8), 인건비 상승(46.6→46.2), 내수 부진(60.1→59.1) 등 응답비중은 전월대비 하락했다.

지난달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2.9%로 전월대비 0.8%p 상승했다. 전년동월대비 1.2%p 상승했다. 기업규모별로 소기업(68.6%→69.3%)은 전월대비 0.7%p 상승했으며 중기업(76.0%→76.9%)도 전월대비 0.9%p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유형별로는 일반 제조업(71.2%→71.9%)은 전월대비 0.7%p 상승했으며 혁신형 제조업(74.3%→75.2%)도 전월대비 0.9%p 상승했다.

thkim7360@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