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황후 표범 48마리 카펫 ‘화제’
명성황후 표범 48마리 카펫 ‘화제’
  • 김지은기자
  • 승인 2010.05.2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거의 진품”
국립중앙박물관(관장 최광식)이 26일 표범 양탄자를 공개했다.

최근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명성황후(1851~1895) 표범 양탄자와 유사한 유물이다.

명성황후 표범 양탄자는 표범 48마리의 가죽을 이어 붙여서 만들었다.

명성황후의 접견실에 깔려있던 것으로 추정되며 6·25 동란 당시인 1951년 5월 미국인 길트너 중사가 25달러에 사들여 미국으로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미국 당국과 뉴욕주재 한국 총영사관의 노력으로 같은 해 국내 반환됐으리라는 추측이다.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와 조계종 중앙신도회 등이 소재 파악에 나서면서 존재가 드러났다.

조현종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은 “25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명성황후 표범 양탄자와 유사한 유물이 박물관에 소장돼 있는지 공식적으로 확인 요청을 받았다”며 “‘라이프’지에 등재된 사진과 유사한 표범가죽으로 만든 양탄자가 소장돼 있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