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서울역점, '제타플렉스' 재단장에 성장 '쑥쑥'
롯데마트 서울역점, '제타플렉스' 재단장에 성장 '쑥쑥'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3.10.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40%, 매출 75% 증가…그로서리 강화, 외국인 특화 맞춤형 효과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신선 매장 전경.[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신선 매장 전경.[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 서울역점이 그로서리 전문 매장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으로 전환된 후 강북의 쇼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제타플렉스는 롯데마트의 리뉴얼 전략을 상징하는 대표 브랜드로 고객에게 많은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이라는 의미다.

2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은 지난달 14일 리뉴얼 오픈했다. 매장 2층은 그로서리 중심의 원스톱 마트 쇼핑 공간으로, 3층은 보틀벙커·토이저러스 등 콘텐츠 전문 매장과 테넌트로 구성했다. 매장의 층별 콘셉트를 명확히 구분해 리뉴얼 이전과 비교해 고객의 쇼핑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은 소비자 지지를 얻으며 좋은 성과를 보였다. 재단장 이후부터 10월20일까지 37일간 실적을 살펴본 결과 매장 방문 고객수는 지난해 동일 기간과 비교해 약 40% 증가했다. 매출은 약 75% 신장했다.

롯데마트는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의 성공요인으로 먼저 2층 매장의 85%를 할애한 그로서리 전문 매장으로의 전환을 꼽았다. 숙성한우·풀 블러드 와규 등 프리미엄 육류 구색을 확대한 축산의 경우는 70%, 살아있는 전복과 크랩류를 1년 내내 만나볼 수 있는 ‘라이브 씨푸드’ 특화 매장을 새롭게 선보인 수산은 2배가량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마트는 국내외 고객 모두를 고려한 최적의 쇼핑 공간 구현도 성공적인 재단장 효과를 이끈 중요 요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서울역점은 입지 특성상 롯데마트 매장 중 외국인 방문객이 가장 많다. 실제 서울역점 외국인 매출 비중은 올해 누계 기준 약 35%다. 펜데믹 이전에는 약 50% 수준까지 달했다.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외국인 특화 매장 전경.[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외국인 특화 매장 전경.[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는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고객과 외국인 고객의 쇼핑 동선이 겹치지 않게끔 매장을 재편성해 혼잡도를 완화시켰으며 고객 유형별 맞춤 특화 매장도 새롭게 선보였다. 외국인 특화 매장 ‘Must-Haves of Korea : K-Food’는 외국인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군의 인기 품목만 모아 외국인 고객의 쇼핑 편의성을 높였다. 그 결과 서울역점 외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2배가량 늘었다.

주변 상가와 오피스 고객이 많은 점을 고려해 신설한 ‘도시락 특화존’은 일반 매장보다 60% 이상 많은 품목 수로 소비자 취향을 만족시키며 관련 매출 역시 2배 증가했다.

콘텐츠 전문 매장도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캐릭터 상품 수요가 증가하는 트렌드에 맞춰 ‘캐릭터 전문숍’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문을 연 ‘토이저러스 서울역점’은 지난해보다 방문객이 3배 늘며 롯데마트 완구 매장 중 일 평균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대형마트 최초 ‘캐치! 티니핑숍’을 비롯해 ‘포켓몬존’, ‘닌텐도’, ‘산리오마켓’, ‘디즈니 마켓’, ‘레고 스토어, ‘실바니안 타운’ 등 총 7곳의 전문 매장으로 구성했다.

‘보틀벙커’ 4호점은 주류 트렌드를 선도하는 문화공간으로 거듭나며 와인과 위스키 매출이 4배가량 증가했다. 와인 큐레이션, 테이스팅탭 등 기존의 보틀벙커 인기 콘텐츠에 문답을 통해 와인을 찾는 ‘와인내비게이션’, 음악과 와인의 페어링 추천 콘텐츠 ‘와인앤플레이’를 새롭게 추가해 차별화 요소를 더한 부분이 우수한 성과로 이어졌다.

이달 5일 선보인 롯데마트 자체 베이커리 브랜드 ‘풍미소’ 4호점 오픈 이후 베이커리 매출은 150% 상승했다. 원재료의 풍미를 살린 기존 품목에 더해 선물용 핸드캐리 상품 확대하고 외국인 고객을 위한 신상품을 출시한 점이 주효했다.

남흥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장은 “제타플렉스 서울역점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었던 이유는 서울역점 상권과 고객 특성을 치밀하게 분석해 제타플렉스 잠실점의 성공 사례와 적절히 융화시켰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외 고객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콘텐츠로 강북의 쇼핑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