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베트남서 소주 생산한다…해외 첫 생산기지
하이트진로, 베트남서 소주 생산한다…해외 첫 생산기지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3.10.1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창사 100주년 앞두고 '소주 세계화' 속도
지난 13일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뒷줄 왼쪽 네번째), 황정호 하이트진로싱가포르 법인장(앞줄 왼쪽)과 베트남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조성 계약을 체결한 모습. [사진=하이트진로]
지난 13일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뒷줄 왼쪽 네번째), 황정호 하이트진로싱가포르 법인장(앞줄 왼쪽)과 베트남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장 조성 계약을 체결한 모습.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베트남에 소주 생산공장을 짓는다. 내년 창사 100주년을 앞두고 ‘소주 세계화’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하이트진로싱가포르는 베트남 소주 생산공장 건립을 위해 베트남 타이빈성 그린아이파크 산업단지 사업자와 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하이트진로가 해외에 생산기지 건립을 추진하는 건 처음이다. 

앞서 13일 베트남 타이빈성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이사, 황정호 하이트진로싱가포르 법인장, 응웬 띠엔 타인 상임부서기장, 응웬 칵 턴 타이빈성장, 부이 테 롱 그린아이파크 산업단지 총괄사장 등이 참석했다.

하이트진로의 베트남에 생산기지를 조성하는 주된 이유는 해외 소주시장의 성장세 지속, 원가 경쟁력, 현지 브랜드 및 제품 출시 가능성 등이다. 

실제 최근 6년간 하이트진로의 소주 수출량은 연평균 15%씩 늘었다. 하이트진로는 향후 10년 후에는 2022년 대비 해외 소주 판매량이 3배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현지 생산을 통해 국내 대비 낮은 인건비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국가별 다양한 용기, 용량, 패키지 적용이 가능하다는 게 하이트진로의 설명이다. 

하이트진로가 베트남은 해외 생산거점으로 삼은 이유는 지리적 입지와 물가, 물류접근성, 인력 확보 용이성 때문이다. 공장이 조성될 타이빈성의 경우 수도 하노이와 인접하고 국제공항, 항구, 해안도로 등 인프라가 잘 갖춰졌다. 생산가능 연령대 비중도 114만여명으로 타이빈성 전체 인구의 57%를 차지한다.

황정호 하이트진로싱가포르 법인장은 “베트남 소주 생산공장은 하이트진로 소주 세계화 사업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