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2023년 빅테이터 페스티벌' 성료
미래에셋증권, '2023년 빅테이터 페스티벌' 성료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3.10.1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대상 수상…최현만 대표 "미래 금융산업 이끌 학생들 전폭 지원"
(사진=미래에셋증권)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최현만 미래에셋증권 대표와 김유원 네이버 클라우드 대표가 '2023년 빅데이터 페스티벌'를 마친 뒤 학생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은 네이버클라우드와 공동으로 개최한 '2023년 빅데이터 페스티벌'이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11일 밝혔다.

빅데이터 페스티벌은 올해로 7회를 맞이하는 미래에셋증권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데이터에 관심이 있는 대학(원)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분석역량을 뽐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생성형 인공지능(AI)시대, AI와 빅데이터로 내가 만드는 금융서비스'라는 슬로건 아래 △초거대 언어모델(LLM)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제안 △이용자와 시장 빅데이터를 활용한 금융서비스 제안이라는 두가지 주제로 대상 상금 2000만원이며 총 상금 6000만원 규모다. 

특히 최근 챗(chat)GPT로 촉발된 생성형 AI에 대한 사회적 관심은 61개 대학, 525명 학생이 254팀 참가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상금과 별도로 인턴십과 입사 시 서류전형 면제 등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참가 학생에게는 네이버에서 제공한 클라우드 교육 프로그램과 미래에셋증권 현업 전문가들의 1대 1 지도 등 데이터 분석의 큰 흐름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최종 결선행사에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과 김유원 네이버 클라우드 대표가 참석해 참가 학생들을 격려했다. 

대상은 초거대언어모델 부문 '팀이LLM'(고려대학교)팀이 수상했다. 이 팀은 최신뉴스를 통해 종목테마를 탐지하고 종목 관련 키워드를 네트워크 그래프 형태로 시각화 하는 서비스를 제안하여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미래에셋은 글로벌투자전문그룹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따뜻한 자본주의를 실천하고 있다"며 "미래 금융산업을 이끌어갈 학생들이 금융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