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사회 여권 이사 1명 ‘사의’ 표명…사장 임명제청 난항
KBS 이사회 여권 이사 1명 ‘사의’ 표명…사장 임명제청 난항
  • 이승구 기자
  • 승인 2023.10.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사퇴시 6일 임시 이사회 개최 ‘불투명’
서울 여의도 KBS(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KBS(사진=연합뉴스)

KBS 이사회에서 차기 사장 후보 임명 제청이 무산된 가운데 여권 인사로 분류되는 이사 1명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6일로 예정된 임시 이사회가 열릴지 일정이 불투명해지면서 사장 임명제청에 난항이 예상된다.

KBS 이사회 관계자에 따르면 여권으로 분류되는 김종민 이사(전 광주지검 순천지청장)는 5일 오전 이사회 사무국에 사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이사는 전날 임시이사회에서 사장 후보 선정을 위한 결선 투표를 오는 6일로 미루는 방안에 다른 여권 이사들이 모두 찬성한 것과 달리 “의견이 없다”며 입장을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이사가 사임하면 현 여권 6대 야권 5의 구도인 KBS 이사회는 5대 5로 균형을 이루게 되면서 여권 이사들의 의사대로 후보를 임명 제청할 수 없게 된다.

앞서 KBS 이사회는 지난 4일 임시이사회에서 사장 후보 1명을 정해 임명 제청하려 했으나, 3명의 후보 가운데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과 최재훈 KBS 부산방송총국 기자 2명을 두고 결선 투표하기로 했다.

당초 잠시 휴정 시간을 거쳐 곧바로 결선 투표하려 했지만, 여권 인사로 분류되는 서기석 이사장은 휴정 후 “일부 이사의 사정 때문에 결선 투표는 6일 진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야권 이사들은 당초 예정대로 곧바로 투표하자며 서 이사장에게 반대했고, 김 이사를 제외한 여권 이사들은 결선 투표를 미루는 데 찬성했다.

한편 KBS는 김의철 전 사장이 불공정 편파방송과 경영 위기, TV 수신료 분리징수 책임 등을 이유로 지난달 12일 해임되면서 사장직이 공석이 됐다.

이사회는 후보 공개모집에 지원한 후보 12명 중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과 이영풍 전 KBS 신사업기획부장, 최재훈 KBS 부산방송총국 기자 3명을 면접 대상자로 좁혔다.

이사회가 KBS 사장 후보로 1명을 정해 임명 제청하면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윤석열 대통령의 임명을 받아야 한다. 새로 임명될 사장의 임기는 김 전 사장의 잔여 임기 만료일인 내년 12월 9일까지다.

digitaleg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