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선의 새 먹거리 '로봇' 베일 벗다…한화로보틱스 출범
김동선의 새 먹거리 '로봇' 베일 벗다…한화로보틱스 출범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3.10.0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공동 참여…협동로봇 주력, 유통 시너지 기대
글로벌 시장 공략 속도…전략기획 총괄 "세상 긍정적 변화 기여"
김동선 한화로보틱스 전략담당임원이 한화로보틱스 공식 출범에 앞서 지난달 판교 한화 미래기술연구소에 방문해 협동 로봇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화로보틱스]
김동선 한화로보틱스 전략담당임원이 한화로보틱스 공식 출범에 앞서 지난달 판교 한화 미래기술연구소에 방문해 협동 로봇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화로보틱스]

한화그룹 3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전략기획본부장이 차세대 로봇사업으로 경영 보폭을 확장했다.

한화의 로봇전문기업 ‘한화로보틱스’가 4일 공식 출범했다. 한화로보틱스는 ㈜한화 모멘텀 부문의 자동화(FA) 사업부 중 협동로봇, 무인운반차(AGV)·자율이동로봇(AMR) 사업을 분리한 신설 법인이다. 지분은 ㈜한화가 68%,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32% 보유한다. 특히 지분을 투자한 한화호텔앤리조트의 김동선 본부장이 한화로보틱스 전략기획을 총괄하는 전략담당 임원(전무)을 겸임한다. 한화로보틱스 신임 수장에는 서종휘 ㈜한화 모멘텀 부분 FA사업부장이 맡았다.

한화로보틱스는 사람과 같은 작업 공간에서 협력하는 ‘협동로봇’을 중심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세계 협동로봇 시장규모는 2020년 약 1조원에서 지난해 2조2000억원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다. 2025년에는 6조4500억원 수준의 성장이 점쳐진다. 

한화로보틱스는 기존 산업용 협동로봇뿐만 아니라 고객을 직접 응대할 수 있는 서비스용 애플리케이션(앱) 개발과 함께 건물관리 로봇 등 자율주행 기술을 접못한 제품 출시도 추진하며 라인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드라이브를 건다. 한화로보틱스는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30곳 이상의 거점을 통해 글로벌 시장 점유율 제고에 나선 상황이다. 한화로보틱스 관계자는 “현재까지 한화 협동로봇 판매의 60% 이상이 북미, 유럽에서 이뤄졌다”며 “다양한 라인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경쟁에 적극 뛰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로보틱스는 앞서 지난달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공작기계 전시회 ‘EMO 2023’에서 협동로봇 신제품 ‘HCR-14’를 선보였다. 가반하중(로봇이 들어 올릴 수 있는 최대 무게)이 14킬로그램(㎏)으로 늘고 구동 범위는 1420밀리미터(㎜)로 확대됐다. 보통 가반하중이 증가하면 로봇 무게가 늘어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HCR-14는 경량화를 통해 기존 제품보다 가벼운 게 특징이다. 이와 함께 제어기와 로봇 사이의 통신 속도를 0.5ms(1초당 2000번)로 개선해 동작 성능을 끌어올렸다.

공동 사업 참여자로 나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한화로보틱스를 통해 음식조리·시설관리·보안업무 등 사업장은 물론 푸드테크와 같은 유통 현장에 로봇 기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공동 사업 참여를 결정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로봇기술이 실제 적용되면 고객 편의 향상은 물론 현장 안전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로보틱스에서 전략담당을 맡은 김동선 전무는 지난달 경기 판교 한화미래기술연구소를 직접 찾으며 한화로보틱스 출범에 큰 기대감을 보였다. 김 전무는 “로봇은 앞으로 인류 삶의 질을 높이는 중요 사업이 될 것”이라며 “한화로보틱스를 통해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