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 아리랑박물관, 2년 연속 문화재청 ‘전승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선정
정선 아리랑박물관, 2년 연속 문화재청 ‘전승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선정
  • 백남철 기자
  • 승인 2023.09.2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정선군 아리랑박물관 전경
강원 정선군 아리랑박물관 전경

강원 정선군 아리랑박물관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4년 전승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27일 밝혔다.

'전승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은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지역 특성이 강한 무형유산 공동체 종목의 전승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행한 사업으로, 2023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어 사업비 1억원을 확보하였다.

2024년 선정된 사업은 ‘아리랑 전승공동체 활동 아카이브 플랫폼 구축’ 으로, 정선아리랑 관련 콘텐츠들을 디지털화하여 아카이빙(특정 기간 동안 필요한 기록을 파일로 저장매체에 보관해두는 일) 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여, 박물관을 통해 일반대중들에게 정선아리랑의 전승활동이 지속적으로 공개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고자 계획되었다.

최종수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이사장은 “우리나라 대표 무형문화유산인 아리랑을 계승하고자 정선아리랑 예능보유자들의 활동을 조명하여 정선아리랑이 지속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정선 유일의 공립박물관인 아리랑박물관이 정선아리랑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가교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hina763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