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신유열 상무 국내외 유통사업서 활동할 것"
신동빈 회장 "신유열 상무 국내외 유통사업서 활동할 것"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3.09.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오픈 기념식 동행…승계 위한 경영수업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김소희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김소희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가 국내외 유통사업에서 활동할 전망이다.

신동빈 회장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 오픈 기념식 후 취재진과 만나 “아들이 여러 가지 공부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유통에서도 활동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유열 상무는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오픈 기념식에도 참석했다. 1년 전 신동빈 회장의 베트남 출장길에도 동행했다. 당시 신유열 상무는 신동빈 회장과 함께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건설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응우옌 푹 베트남 총리를 만났다. 또 호찌민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착공식에 참석했다.

때문에 재계 안팎에서는 신유열 상무의 승계를 위한 경영수업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신유열 상무는 지난해 8월 호텔롯데의 대주주 역할을 하는 롯데스트레티직인베스트먼트(LSI) 대표이사에 올랐다. 같은 해 12월에 단행된 ‘2023 정기 임원인사’에서는 상무보에서 상무로 승진했다. 아울러 올 하반기 VCM(옛 사장단회의)에도 자리했다.

이런 가운데 신동빈 회장이 기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신 상무가 유통을 포함해 국내외 사업 현장을 전반적으로 살피면서 공부한다는 사실을 알린 것이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룹의 여러 회사가 협력해 롯데몰 웨스트레이크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해 만족한다. 올해는 800억원, 내년에는 2200억원의 매출을 올려 베트남 최대 쇼핑센터가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룹에서 핵심적으로 생각하는 (하노이와) 호찌민 등 베트남, 자카르타 등 인도네시아에서 앞으로 유통을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