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2026년 매출 17조, 영업이익 1조' 정조준
롯데쇼핑, '2026년 매출 17조, 영업이익 1조' 정조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3.09.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자산운용사 대상 중장기 실적 목표·6대 핵심전략 발표
'첫 번째 쇼핑 목적지' 도약…그로서리·전문몰·동남아 강화
ESG·주주친화 활동 박차…지속가능한 미래 위한 책임경영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사진=롯데쇼핑]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사진=롯데쇼핑]

롯데쇼핑이 ‘2026년 매출 17조원,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사업부별 시너지를 창출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트렌드에 대응해 ‘고객의 첫 번째 쇼핑 목적지’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롯데쇼핑은 19일 ‘롯데쇼핑 CEO IR DAY’ 행사를 개최하고 국내 주요 자산운용사 CIO(최고투자책임자)와 증권사 애널리스트에게 이 같은 중장기 실적 목표를 제시했다.

또 △핵심상권 마켓리더십 재구축 △대한민국 그로서리 1번지 △e커머스 사업 최적화와 오카도 추진 △부진 사업부 턴어라운드 △동남아 비즈니스 확장 △리테일 테크 전문기업으로 전환 등 6대 핵심전략을 밝혔다.

전략별로 살펴보면, ‘핵심상권 마켓리더십 재구축’은 오프라인의 강점을 살려 고객의 체험을 극대화해 상권별 넘버원(No.1) 쇼핑 목적지를 구현하겠다는 의미다. 우선 기존 점포 중 본점, 잠실점, 수원점 등 핵심 상권에 위치한 8개의 주요 점포를 먼저 리뉴얼한다. 또 성장성과 수익성이 우수한 쇼핑몰 사업에 집중한다. 2026년 송도점 오픈을 시작으로 부산 광복·대구 등 지속적으로 확대한 계획이다.

‘대한민국 그로서리 1번지’가 되기 위한 작업에도 속도를 낸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마트와 슈퍼의 통합운영으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원가 절감 및 품질·가격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 올해 하반기에는 특별한 고객 경험 및 전문화된 상품을 선보이는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통합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해 IT(정보기술)·물류 관련 비용까지 추가로 절감해 수익성을 지속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e(이)커머스는 롯데 유통의 강점을 살린 특화된 전문몰을 통한 수익성 중심의 사업전략으로 내실 다지기에 집중한다.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뷰티·럭셔리·패션·키즈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버티컬 전문몰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상품을 늘릴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체결한 오카도 솔루션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총 6개의 스마트 물류 자동화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첫 센터는 부산에 건립되며 올해 말 착공해 2025년 오픈된다. 롯데쇼핑은 6개의 센터가 정상 가동되는 시점에 약 5조원의 매출을 기록한다는 포부다.

홈쇼핑·하이마트 등 실적 개선이 필요한 사업부의 경우 고객 관점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하이마트는 온·오프라인 통합 홈 토털 케어 서비스를 사업화해 ‘원스톱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고객이 선호하는 자체브랜드(PB)와 글로벌 상품의 구성을 확대하고 오프라인 점포 재정비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한다. 홈쇼핑은 ‘벨리곰’ 사업 등 MZ들이 선호하는 신규 콘텐츠·커머스 방송을 확대하고 비효율 상품군은 축소하는 등 효율적인 운영으로 비즈니스를 혁신한다.

해외사업은 동남아를 중심으로 보폭을 넓힌다는 복안이다. 롯데쇼핑은 지난 17년간 동남아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다. 이달 22일에는 베트남 하노이에 최대 프리미엄 쇼핑몰·마트·호텔·아쿠아리움·영화관 등이 결합된 복합단지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를 그랜드 오픈한다. 롯데쇼핑은 웨스트레이크를 포함해 현재 베트남·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백화점 3개점, 마트 66개점, 복합몰 1개점 등을 운영하고 있다. 베트남 호치민 에코스마트시티에도 대형 복합단지를 개발 중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8월29일 해외 투자 중 최대 규모인 인도네시아 '라인 프로젝트' 현장을 직접 방문해 프로젝트 진척 상황을 듣고 있다.[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8월29일 해외 투자 중 최대 규모인 인도네시아 '라인 프로젝트' 현장을 직접 방문해 프로젝트 진척 상황을 듣고 있다.[사진=롯데지주]

롯데쇼핑은 새로운 동력으로 ‘리테일 테크 전문기업으로 전환’도 추진한다. 롯데만이 가지고 있는 국내 최대 수준의 4200만 고객 데이터를 자산으로 AI(인공지능) 기술의 유통 사업 연계, 데이터 커머스 추진 등 B2B(기업 간 거래) 신사업으로 신규 수익을 창출한다는 전략이다.

롯데쇼핑은 우선 데이터 자산을 광고(Ad) 테크와 융합해 개인화 광고 솔루션을 제공하는 통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그룹 통합 데이터 플랫폼과 그룹 내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해 광고주에게는 높은 광고 효과를, 소비자에게는 맞춤형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유통에 특화된 생성형 AI 추진체(LaiLAC-Lotte All Lab Alliances&Creators)를 구성해 리테일 전반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지속가능한 기업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집중한다. ESG 추진전략인 ‘2040 탄소중립 로드맵’을 제시하고, 로드맵에 따라 2030 온실가스 배출량 2018년 대비 40% 감소, 2040 전 사업장 100% 재생에너지 전환, 2050 공급망 포함 전 과정 탄소배출 제로화를 목표로 탄소중립을 실천한다.

롯데쇼핑은 주주친화 정책 일환으로 배당을 점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롯데쇼핑은 무엇보다 핵심 전략을 중심으로 실적을 개선에 역량을 모은다. 아울러 주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실현 가능한 실적 목표 제시 및 주주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할 방침이다.

김상현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은 “올해는 수익성과 효율성 개선에 집중했다면 내년은 고객중심의 가치를 우리의 핵심 경영철학으로 삼고 ‘고객의 첫 번째 쇼핑목적지’가 되는 해로 만들겠다”며 “6가지의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2026년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