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비서실장 출신' 노영민, 이재명 만나 "文, 깊게 걱정해"
'文 비서실장 출신' 노영민, 이재명 만나 "文, 깊게 걱정해"
  • 진현우 기자
  • 승인 2023.09.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단식 14일차 이재명에 단식 중단 요청
이재명 "잘 새겨서 잘 결정하겠다"
단식 14일째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3일 국회 사무실에서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단식 14일째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3일 국회 사무실에서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노영민 전 주중대사가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만나 "단식이 길어지니까 문재인 전 대통령이 깊게 걱정하고 있다"며 문 전 대통령의 단식 중단 요청을 전달했다.

노영민 전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14일째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대표를 찾아 격려하며 문 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노 전 비서실장은 "통합보단 국민 분열이 횡행하고 있고, 국익이나 민생보단 이념이 우선시되는 상황에서 당대표가 그 무엇보다 상당히 중요하다"며 "(문 전 대통령이) '단식을 중단하고 건강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을 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감사한 말"이라며 "잘 새겨서 잘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비공개로 5분 가량 추가 면담을 진행했다. 노 전 비서실장은 당대표실을 나온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한국 문화에서는 이게(단식이) 통용 받아들이는 것이지만 사실은 아주 위험한 것"이라며 "특히 건강이 기저 질환이 조금이라도 있으신 분들한텐 아주 위험한데 그것에 대해 깊이 새겨야 한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상황이 하루 이틀만에 해결될 것은 아니"라며 "아무튼 단식을 빨리 중단하고 몸을 추스려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고 덧붙였다.

오는 19일 문 전 대통령이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서울 여의도에 방문하는 일정과 관련해 이 대표를 만나러 올 수 있을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엔 "빨리 중단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현재 이 대표는 심장박동 센서를 착용하고 외부 의료진의 실시간 확인을 받고 있으며 혈당·체온 등도 수시로 점검 중이라고 천준호 당대표 비서실장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의료진은 "통상 10일에서 14일을 넘기면 의학적으로 불가역적인 손상이 온다는 것을 감안하면 단식 한계에 온 것으로 판단된다"며 "지금이라도 단식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향후 심각한 이상 소견이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단식 중단을 강력히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아직 이 대표의 체온·혈당·혈압 등이 심각한 비정상은 아니지만, 저체온증 등으로 인한 신체 기능 저하 증상과 체중 감소가 나타나고 있으며 7일째부터는 전해질 불균형이 나타났고 전날부터는 부정맥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천 의원은 전했다.

hwji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