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김기문에, 이명박 합세…'리더스포럼' 개막
이영·김기문에, 이명박 합세…'리더스포럼' 개막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3.09.1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CEO 400명, 제주서 15일까지 개최…이명박 기조연설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정책 하나라도 더 만들어 나간다"
(앞줄 7번째부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이명박 제17대 대통령, 이영 중기부 장관.[사진=중기중앙회]
(앞줄 7번째부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이명박 제17대 대통령, 이영 중기부 장관.[사진=중기중앙회]

이영 장관과 김기문 회장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합세한 중소기업 최대 축제가 열렸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롯데호텔 제주에서 이들을 포함한 중소기업 CEO 40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막식을 개최했다.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은 시대적 현안에 대한 고민과 해법 제시로 중소기업 정책 어젠다를 이끌어 왔다.

2007년 이후 올해 16회째를 맞은 이번 리더스포럼에는 전국 업종‧지역별 중소기업인이 한자리에 모여 15일까지 함께하며 ‘다시 뛰는 중소기업, 더 큰 대한민국’을 주제로 대한민국 재도약을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과 다짐을 설계한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서는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을 비롯해 이명박 제17대 대한민국 대통령,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이 전 대통령이 포럼 개최를 축하하며 기조연설을 맡았다. 또 ‘미래 중소벤처기업 정책’을 주제로 이영 중기부 장관이 개막식 특별강연자로 나섰다.

이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등 중소기업 정책을 추진했다. 또 2010년 동반성장위원회 출범을 준비하며 중소기업계 목소리를 전달해준 김 회장과 인연을 맺었다. 

 

김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납품대금 연동제 시행, 기업승계 제도개선 등 중소기업 현안들이 하나 둘 해결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을 하나라도 더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규제개혁 성과로써 대통령 주재 규제혁신회의에 △산업단지 입주규제 개선(네거티브 방식 전환 통한 입주 업종 확대 등) △화평법·화관법 개정 △외국인력 쿼터 및 고용한도 확대 등 중소기업계 건의과제가 반영된 것을 언급하며 현 경제상황에 맞는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국회를 계속해서 설득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포럼 개막식에 앞서 중기중앙회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천사의집(제주 서귀포시)과 제남아동센터(제주 서귀포시)를 방문, 중소기업계가 후원한 1000만원 상당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