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중소기업협동조합 워크숍 개최…"지역 발전전략 모색"
2023 중소기업협동조합 워크숍 개최…"지역 발전전략 모색"
  • 김태형 기자
  • 승인 2023.08.3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중기중앙회·지자체 개최…부산 우수 중소기업협동조합 현장 견학
중기중앙회 로고.
중기중앙회 로고.

중소기업중앙회는 31일 부산에서 '2023 중소기업협동조합 합동워크숍'을 개최해 지역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가 함께 개최하는 이번 합동워크숍은 8월31일부터 9월1일까지 진행된다. 워크숍 주제는 '협동조합 중심 지역 발전과 성장 생태계 구축'이다. 부산 소재 우수 중소기업협동조합 현장을 견학하고 각 지자체별 우수 지원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첫째날에는 강서구 미음지구산업단지에 소재한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을 방문한다. 8500평 규모 조선기자재공동물류센터와 공동식당, 교육훈련센터 등을 견학한다.

이 물류센터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사업으로 건립된 전국 최초의 업종 단위 공동물류센터다. 시중요율 대비 50~60% 저렴한 보관료와 4~8% 저렴한 운송료로 조선기자재에 특화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형조선소 및 중소기자재 업체에 연간 약 35억원의 직·간접적인 물류비 절감효과를 제공해 지난 15년간 총 500억원 이상 절감효과를 거뒀다.

둘째날에는 녹산국가산업단지 내 부산청정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을 방문해 공동폐수처리시설, 약품입고장 등을 견학한다. 부산청정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은 2018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정 이후 정부·지자체 지원을 받았다. 이어 폐수 스마트 원격처리 시스템과 자체 대기오염 저감시설을 설치했고 노후 펌프 교체 등 성능 개선 공사를 마쳤다. 현재 연간 약 4만8000톤에 달하는 폐수를 처리하고 있다. 또한 도금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가 강한 독성을 갖고 있는 만큼 단지 내 화학사고 예방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조진형 중기중앙회 협동조합본부장은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96개 기초지자체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 지원조례를 제정했다"며 "지난해 협동조합 R&D사업, 전문인력 지원사업 등 신규예산을 확보해 협동조합 활성화 기반이 조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협동조합의 자체적인 혁신 노력과 지자체별 일자리 지원, 협업거래, 컨설팅 등 분야별 지원 체계 구축으로 협동조합 지원 격차 해소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hkim7360@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