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토목 수주 개선…건설 체감경기, 2년 7개월 중 '최고'
주택·토목 수주 개선…건설 체감경기, 2년 7개월 중 '최고'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3.08.02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건산연 조사 지수, 100 기준 전월 대비 11.4p 오른 89.8
서울시 중구 한 건설 현장. (사진=신아일보DB)

주택과 토목 부문 수주 상황 개선으로 지난달 건설업 체감경기가 최근 2년 7개월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2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하 건산연)에 따르면 건산연 조사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는 전월 대비 11.4p 상승한 89.8로 집계됐다.

CBSI는 100을 밑돌면 현재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음을 의미하고 100을 넘으면 반대를 뜻한다.

이 지수는 지난 5월 분양 부진 영향으로 전월 대비 13.8p 하락했지만 6월부터 두 달 연속 상승세를 보인다. 특히 지난달 지수는 2020년 12월 92.5를 보인 후 가장 높다.

건산연은 토목·주택 사업 수주와 자금 조달 상황이 개선되면서 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달 토목과 주택의 신규 수주 실적지수는 전월 대비 각각 1.5p와 5.5p 올랐다.

박철한 건산연 연구위원은 "토목과 주택 수주 상황이 전월보다 개선되고 자금조달의 어려움이 일부 완화된 것이 전체 지수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달 CBSI 전망치는 지난달 실적치 대비 9.1p 낮은 80.7로 조사됐다.

박철한 연구위원은 "8월 전망치가 80.7로 다시 감소하는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에 건설경기가 뚜렷이 회복될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향후 지수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